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인 없이 1승 1패, 승점 4' 최태웅 감독 "완전 기대 이상"

송고시간2021-10-24 13:46

beta

외국인 선수 없이도 개막 2경기에서 승점 4를 수확한 프로배구 남자부 현대캐피탈의 최태웅 감독은 "완전 기대 이상"이라고 미소를 지었다.

현대캐피탈은 농사의 절반 이상을 책임지는 외국인 선수 없이도 국내 선수들만의 조직력으로 개막 후 2경기에서 1승 1패, 승점 4를 챙겼다.

경기 전에 만난 최 감독은 "라운드당 승점 7을 목표로 잡았는데, 완전 기대 이상"이라고 반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태웅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감독
최태웅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외국인 선수 없이도 개막 2경기에서 승점 4를 수확한 프로배구 남자부 현대캐피탈의 최태웅 감독은 "완전 기대 이상"이라고 미소를 지었다.

현대캐피탈은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막 후 2연패 중인 우리카드와 방문 경기를 치른다.

현대캐피탈은 농사의 절반 이상을 책임지는 외국인 선수 없이도 국내 선수들만의 조직력으로 개막 후 2경기에서 1승 1패, 승점 4를 챙겼다.

로날드 히메네즈(등록명 히메네즈)가 이달 초 대퇴직근 힘줄 파열 부상으로 쓰러진 현대캐피탈은 앞으로 3라운드까지 국내 선수들만으로 팀을 운영해야 한다.

경기 전에 만난 최 감독은 "라운드당 승점 7을 목표로 잡았는데, 완전 기대 이상"이라고 반색했다.

그는 "3라운드까지 승점 20∼25를 따면 후반기에는 외국인 선수가 합류하기 때문에 준플레이오프 진출까지 가능하다고 봤다"고 전했다.

목표를 초과 달성한 셈이지만 최 감독은 자만을 경계했다.

그는 "초반에 승점 4를 땄다고 해서 1라운드 남은 경기에서 승점을 보탠다는 보장이 없다"며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불과 8일 동안 3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이지만 최 감독은 "젊은 선수들이 많아서 체력 회복이 빠르다"고 자신했다.

다만 지난 20일 KB손해보험전에서 개인 한 경기 최다인 35득점을 터트린 허수봉은 포지션을 라이트에서 레프트로 변경했다.

대신 문성민이 라이트로 나선다. 최 감독은 "허수봉이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역할을 해주고 있다"며 "좋은 경기 하고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