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선거는 패밀리 비즈니스…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송고시간2021-10-24 10:55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4일 "원래 선거라는 건 시쳇말로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캠프 인선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논란이 된 '개 사과' 인스타그램 글과 관련해 부인 김건희 씨가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라며 이같이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사진 촬영 장소가 자택 근처 김씨의 사무실이었나'라는 취지의 기자 질문에 "집이든 어떤 사무실이든 그게 뭐가 중요하겠나. 제가 한 것인데"라며 "제 처는 다른 후보 가족들처럼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기 때문에 그런 오해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개 사과' 논란 해명하며 洪 겨냥…"제 처는 적극적이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4일 "원래 선거라는 건 시쳇말로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캠프 인선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논란이 된 '개 사과' 인스타그램 글과 관련해 부인 김건희 씨가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라며 이같이 답했다.

경쟁 주자인 홍준표 의원의 대선 예비후보 후원회를 부인 이순삼 씨가 맡은 점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사진 촬영 장소가 자택 근처 김씨의 사무실이었나'라는 취지의 기자 질문에 "집이든 어떤 사무실이든 그게 뭐가 중요하겠나. 제가 한 것인데"라며 "제 처는 다른 후보 가족들처럼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기 때문에 그런 오해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두환 옹호' 논란과 관련, "저는 기본적으로 자유민주주의자"라며 "자유민주주의와 헌법 가치를 훼손하는 그 어떤 사람과 세력에 대해서도 절대 긍정적인 평가를 할 수 없는 그런 사람"이라고 말했다.

'개 사과' 논란에 대해서는 "사진에 나와 있는 개는 저한테는 아주 소중한 제 가족"이라며 "국민이 불찰이 있었다고 하니 저 스스로 '제대로 못 챙겼구나' 해서 사과를 드린 것이고, 다만 제 생각은 절대 그렇지 않았다는 것을 이해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T4XGEIwc-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