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르포] '어른 아이 할 것없이'…K팝에 매료된 이탈리아인들

송고시간2021-10-24 11:59

beta

이탈리아의 금융·패션 중심지 밀라노에서 K-팝의 열기가 한껏 달아올랐다.

이날은 손꼽아 기다린 K-팝 공연이 드디어 열리는 날이다.

K-팝의 본고장 한국에서 특별히 초청된 이들의 열정적인 무대에 매료된 관중의 함성에 공연장은 터져 나갈 듯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밀라노 이웃 세스토 산 조반니서 K-팝 페스티벌

사전예약 이틀 만에 350석 매진…달고나 200개도 순식간에 동나

이탈리아의 수준급 댄스팀
이탈리아의 수준급 댄스팀

(밀라노=연합뉴스) 밀라노 인근 세스토 산 조반니에서 23일(현지시간) 개최된 케이팝 페스티벌에서 이탈리아 댄스팀이 멋진 군무를 선보이고 있다. 2021.10.24. [주밀라노 총영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밀라노=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의 금융·패션 중심지 밀라노에서 K-팝의 열기가 한껏 달아올랐다.

24일 오후(현지시간) 밀라노와 맞닿은 도시 세스토 산 조반니의 한 이벤트홀.

문을 닫은 공장을 개조한 이곳에 이탈리아 시민이 속속 모여들더니 금세 350여 개 좌석을 메웠다.

이날은 손꼽아 기다린 K-팝 공연이 드디어 열리는 날이다.

이 행사는 주밀라노 총영사관이 주최한 '한국주간' 행사의 주 이벤트로 가장 큰 관심을 끌었다.

방역 수칙에 따라 사전 예약을 제한적으로 받았는데, 이틀 만에 매진됐다고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사실상 처음으로 오프라인으로 진행된 한국주간 K-팝 공연답게 시작 전부터 행사장 주변이 들썩거렸다.

올해 'K-팝 월드 페스티벌' 이탈리아 대회의 보컬·댄스 부문에서 각각 준우승한 현지 아마추어팀이 공연을 열었다.

이들은 한국 아이돌 스타 뺨치는 노래 실력과 춤으로 무대를 휘어잡아 객석의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어 무대에 오른 한국의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6' 준우승 출신 가수 이아윤과 5인조 여성 프로젝트 댄스 그룹 댄스케이크는 '오리지널' K-팝을 현지인들에게 맛보게 했다.

세스토 산 조반니 케이팝 페스티벌
세스토 산 조반니 케이팝 페스티벌

(밀라노=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밀라노 인근 세스토 산 조반니에서 23일(현지시간) 열린 케이팝 페스티벌에서 공연하는 이탈리아 댄스팀. 2021.10.24. photo@yna.co.kr

K-팝의 본고장 한국에서 특별히 초청된 이들의 열정적인 무대에 매료된 관중의 함성에 공연장은 터져 나갈 듯했다.

모든 관객이 일어서 리듬에 맞춰 몸을 흔들었다.

자녀와 함께 행사장에 온 중년 부부도 주변 시선엔 아랑곳하지 않고 어깨를 들썩였다. 일부는 평소에 보기 힘든 공연 장면을 카메라에 담느라 여념이 없었다.

이번 K-팝 페스티벌의 백미는 즉석에서 열린 댄스 강습이었다.

모든 공연이 마무리된 뒤 관객석 중앙에 놓여있는 의자가 한쪽으로 치워졌고 그렇게 만들어진 공간은 그대로 K-팝 댄스 강습소가 됐다.

댄스케이크는 방탄소년단(BTS)의 곡 '퍼미션 투 댄스'의 안무를 관객 앞에서 시범을 보였다.

50여 명의 관객이 스스로 나와 시범을 따라 하면서 K-팝 속에 빠졌다.

그중에는 너덧 살 남짓한 어린아이들도 있었다. K-팝으로 모두 하나가 되는 순간이었다.

'내가 제일 잘해'
'내가 제일 잘해'

(밀라노=연합뉴스) 밀라노 인근 세스토 산 조반니에서 23일(현지시간) 열린 케이팝 페스티벌 마지막 순서로 마련된 안무 강습 시간 참가자들이 집단 군무를 선보이고 있다. 2021.10.24. [주밀라노 총영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 관객은 "기대 이상의 공연이었다. 이런 기회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

K-팝 페스티벌이 모두 끝난 직후 곧바로 이어진 한식 시식·전통주 시음회도 성황리에 진행됐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열풍은 밀라노에서도 예외가 아니었다.

이번 행사에 맞춰 특별히 준비된 '달고나'는 200상자가 순식간에 동이 나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오징어 게임은 이탈리아에서도 한 달 넘게 '톱10'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이탈리아인이 좋아하는 한식은?
이탈리아인이 좋아하는 한식은?

(밀라노=연합뉴스) 밀라노 인근 세스토 산 조반니에서 23일(현지시간) 개최된 한국주간 한식 시식회에 참여한 현지인들. 2021.10.24. [주밀라노 총영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밀라노 최대 위성도시 가운데 하나인 세스토 산 조반니에서의 한국주간 행사는 로베르토 디 스테파노 시장의 요청으로 성사됐다고 한다. 디 스테파노 시장 본인도 K-팝 페스티벌 내내 자리를 지킨 채 공연을 즐겼다.

평소에도 K-팝과 한식 등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았다는 디 스테파노 시장은 "공연 내내 젊은이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보며 한국문화의 매력을 새삼 확인했다"고 말하며 환하게 웃었다.

그러면서 "이번 행사의 성과가 큰 것으로 보이는 만큼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한국 관련 행사 개최를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주밀라노 총영사관의 강형식 총영사도 "BTS에 이어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큰 인기를 얻으면서 한국문화에 관한 관심이 더욱 커지는 분위기"라며 "현지인들이 한국문화를 더 많이 접하고 즐길 수 있게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밀라노=연합뉴스) 밀라노 인근 세스토 산 조반니에서 23일(현지시간) 열린 케이팝 페스티벌에서 강형식 주밀라노 총영사가 개막 축사를 하고 있다. 2021.10.24. [주밀라노 총영사관 제공. 재팡매 및 DB 금지]

(밀라노=연합뉴스) 밀라노 인근 세스토 산 조반니에서 23일(현지시간) 열린 케이팝 페스티벌에서 강형식 주밀라노 총영사가 개막 축사를 하고 있다. 2021.10.24. [주밀라노 총영사관 제공. 재팡매 및 DB 금지]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