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평통 북유럽협의회 새 출범…사무처장 "종전선언부터"

송고시간2021-10-24 04:46

beta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북유럽협의회(회장 박선유)가 23일(현지시간) 새로 출범했다.

민주평통은 이날 프랑크푸르트 힐튼호텔에서 열린 20기 북유럽협의회 출범회의에서 네덜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독일, 룩셈부르크, 벨기에, 스웨덴, 핀란드 자문위원 150명을 위촉했다.

그는 "지금 한반도에서는 군비경쟁이 엄청나게 벌어지고 있다"면서 "일단 종전선언부터 시작해서 71년 된 한국 전쟁을 끝내는 것부터 평화가 시작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문위원 150명 위촉·간부위원 7명·임원 24명 선임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북유럽협의회(회장 박선유)가 23일(현지시간) 새로 출범했다.

민주평통은 이날 프랑크푸르트 힐튼호텔에서 열린 20기 북유럽협의회 출범회의에서 네덜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독일, 룩셈부르크, 벨기에, 스웨덴, 핀란드 자문위원 150명을 위촉했다. 간부위원 7명과 임원 24명에게도 임명장을 수여했다.

북유럽협의회 소속 자문위원은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서 최대규모다.

강연하는 배기찬 민주평통 사무처장
강연하는 배기찬 민주평통 사무처장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배기찬 사무처장이 23일(현지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북유럽협의회 출범회의에서 강연하고 있다. 2021.10.24 yulsid@yna.co.kr

출범회의 참석을 위해 독일을 방문한 배기찬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이날 '지속가능한 한반도 평화실현'을 주제로 강연을 했다.

그는 "지금 한반도에서는 군비경쟁이 엄청나게 벌어지고 있다"면서 "일단 종전선언부터 시작해서 71년 된 한국 전쟁을 끝내는 것부터 평화가 시작된다"고 말했다.

이어 "남과 북이 어떻게 서로의 국가성과 체제를 존중하고 서로 평화적인, 각자 자유롭게 어울리는 관계로 만들 것이냐, 특히 독일의 통일 경험을 어떤 식으로 우리가 수용할지 고민하는 게 과제"라고 지적했다.

강연하는 배기찬 민주평통 사무처장
강연하는 배기찬 민주평통 사무처장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배기찬 사무처장이 23일(현지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북유럽협의회 출범회의에서 강연하고 있다. 2021.10.24 yulsid@yna.co.kr

배 사무처장은 한반도를 전쟁의 진원지에서 평화의 발원지로 바꿔야 한다는 비전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이상 주변국 고래 싸움에 등 터지는 새우가 아니라 돌고래로서 공통의 목표를 제시하고, 서로 조정하고 타협시키고 협상시키고 통합시키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유럽 내에서 평화 공공외교를 펼치는 것이 곧 한반도의 평화와 연결된다"면서 "독일이 통합을 추구해 평화 통일을 이룬 것처럼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고, 의지와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종전선언과 관련, "국가보안법 개정이나 폐지, 비핵화 등과 분리해서 생각할 필요가 있다"면서 "종전선언과 이를 결합하면 문제를 풀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나라에서 국가보안법을 개정하거나 폐지하려면 이에 상응해 북한에서 형법 등을 바꾸는 등 상호적 검토가 필요하다"면서 "실타래를 푸는 첫 번째는 종전선언"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통 북유럽협의회 새 출범
민주평통 북유럽협의회 새 출범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23일(현지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북유럽협의회(회장 박선유) 20기가 출범하고 있다. 민주평통은 이날 출범회의에서 자문위원 150명을 위촉하고, 간부위원 7명과 임원 24명에게 각각 임명장을 수여했다. 2021.10.24 yulsid@yna.co.kr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