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쇼트트랙 최민정, 김지유와 월드컵 결승서 충돌…아쉬운 팀워크

송고시간2021-10-23 16:37

beta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월드컵 1차 대회에 출전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아쉬운 결과를 냈다.

여자 1,500m 결승선을 눈앞에 두고 최민정(성남시청)과 김지유(경기일반)가 몸싸움을 벌이다 두 선수 모두 넘어졌다.

최민정과 김지유, 이유빈은 23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1,500m 준결승을 가볍게 통과하고 결승선에 나란히 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선수 1~3위로 달리다 불필요한 몸싸움…김지유 옐로카드

레이스 펼치는 최민정(오른쪽에서 두 번째)
레이스 펼치는 최민정(오른쪽에서 두 번째)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월드컵 1차 대회에 출전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아쉬운 결과를 냈다.

여자 1,500m 결승선을 눈앞에 두고 최민정(성남시청)과 김지유(경기일반)가 몸싸움을 벌이다 두 선수 모두 넘어졌다.

금메달은 3위를 달리던 이유빈(연세대)이 차지했지만, 팀 워크에서 문제점을 노출한 한국 대표팀은 재정비가 필요해 보인다.

최민정과 김지유, 이유빈은 23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1,500m 준결승을 가볍게 통과하고 결승선에 나란히 섰다.

세 선수는 뒤에서 체력을 아끼다가 결승선을 두 바퀴 남겨두고 나란히 속력을 냈다.

최민정이 선두에 선 뒤 김지유와 이유빈이 뒤를 따랐다.

세 선수는 4위권 선수들과 격차를 벌려 무난하게 금-은-동메달을 싹쓸이하는 듯했다.

그런데 결승선을 앞에 두고 문제가 생겼다.

김지유는 무리하게 인코스를 파고들었고, 최민정과 충돌하면서 두 선수 모두 쓰러졌다.

3위를 달리던 이유빈은 금메달을 차지했지만, 은메달과 동메달은 획득하지 못했다.

심판진은 김지유가 위험한 플레이를 펼쳤다며 옐로카드(YC)를 부여했다.

옐로카드 두 장을 받으면 해당 대회에 더는 출전할 수 없다.

최민정은 6위로 경기를 마쳤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1,000m 결승에서 고의충돌 의혹이 불거져 분위기가 어수선했다.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은 최민정은 보도자료를 통해 관련 의혹을 낱낱이 밝혀달라고 밝힌 뒤 이번 대회에 출전했고, 첫 결승 무대부터 예상치 못한 결과를 얻었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은 1~4차 월드컵 성적에 따라 국가별로 배분된다.

선수 개인에게 출전권을 부여하는 게 아니라서 같은 국가 선수가 메달 색을 놓고 경쟁할 필요는 없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