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이재명 겨냥 "부패 구더기들…완전 도려내야"

송고시간2021-10-23 14:16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부패, 이번에 완전히 도려내지 못하면 그 부패의 구더기들은 그들의 권력은 물론이고 결국 대한민국을 갉아먹고 말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페이스북에서 "특정 정치인의 사수대로 전락한 지금의 검찰이 정말 안타깝다. 검찰총장으로서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던 일, 대통령이 돼 해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검찰이 배임죄를 빼고 '대장동 키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한 데 대해 "가장 큰 문제는 이재명 후보의 범죄를 단죄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부패, 이번에 완전히 도려내지 못하면 그 부패의 구더기들은 그들의 권력은 물론이고 결국 대한민국을 갉아먹고 말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페이스북에서 "특정 정치인의 사수대로 전락한 지금의 검찰이 정말 안타깝다. 검찰총장으로서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던 일, 대통령이 돼 해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명백한 범죄 혐의를 받는 여당 후보가 나서는 대선은 국가적 재난, 국민적 불행"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대장동 특검'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검찰이 배임죄를 빼고 '대장동 키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한 데 대해 "가장 큰 문제는 이재명 후보의 범죄를 단죄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장동 게이트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 당시 설계하고 행동대장 유동규가 실행한 국민재산 약탈 범죄"라며 "그런데 검찰은 어떻게든 이 후보와 유동규에게서 배임죄 혐의를 빼주려고 시도하고 있다. 검찰이 이 후보를 지키는 사수대가 됐다"고 비판했다.

또 "성남시민들께 돌려드려야 할 범죄수익을 환수할 수 없다는 것이 배임죄 뺀 유동규 기소가 의미하는 또 다른 문제"라며 "검찰은 당장 범죄수익 '보전 조치'부터 하고 완전한 환수를 위해 이 후보, 유동규의 배임죄 혐의를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TV 제공]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