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교 석면 제거 지역별로 편차 커…서울·경기 절반 안 돼

송고시간2021-10-24 07:10

beta

서울과 경기지역 학교의 석면 제거율이 다른 시·도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정의당 이은주 의원실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내진 보강 및 석면 제거의 현황과 추진계획'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석면 제거율은 56.2%였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44.8%)과 경기(44.3%), 대전(45.5%), 전남(48.6%) 등지에서는 석면 제거율이 절반이 채 안 됐고 세종(99.9%), 전북(81.7%), 강원(77.6%), 제주(71.0%) 등의 석면 제거율은 높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국 석면제거율 56.2%…서울 44.8%·경기 44.3%·대전 45.5%

학교 내 석면 제거 작업
학교 내 석면 제거 작업

[제주도교육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울과 경기지역 학교의 석면 제거율이 다른 시·도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정의당 이은주 의원실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내진 보강 및 석면 제거의 현황과 추진계획'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석면 제거율은 56.2%였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44.8%)과 경기(44.3%), 대전(45.5%), 전남(48.6%) 등지에서는 석면 제거율이 절반이 채 안 됐고 세종(99.9%), 전북(81.7%), 강원(77.6%), 제주(71.0%) 등의 석면 제거율은 높았다.

시·도교육청별 석면 제거율
시·도교육청별 석면 제거율

[정의당 이은주 의원실 제공]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에서 1군 발암물질로 지정한 석면은 15∼40년의 발병 잠복기가 있으며 흉막질환, 폐암, 악성중피종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1970년대부터 학교나 공공건물, 다중이용시설 등의 건축 자재로 사용됐다.

2018년 6월 기준으로 전국 학교 중 석면 건축물에 해당하는 학교는 53.8%였으며 이 중 천장재(98.2%)에 석면이 쓰인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교육부는 2027년까지 전국 학교의 석면을 완전히 제거하겠다는 계획을 세웠으며 강원교육청은 2022년까지, 전북교육청과 제주교육청은 2024년까지로 자체적으로 목표를 앞당겼다.

각 시·도교육청은 주로 방학 기간을 활용해 석면 제거작업을 하고 있다.

이 의원은 "시도 간 편차는 학교 수와 석면 면적 등 여건의 차이도 있겠지만 시도교육청 노력도 요인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학생 건강과 학교의 안전을 위해 석면의 해체와 제거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