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맨발양념' 논란에 식약처 "식품 아니다…국내수입 안돼"

송고시간2021-10-22 21:05

beta

붉은색 양념으로 추정된다는 물질을 맨발로 밟아 만드는 장면을 담은 중국 영상을 두고 최근 국내에서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2일 해당 물질이 국내에선 식품으로 수입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보도자료를 통해 "영상 속 원료는 '파리스 폴리필라'(Paris polyphylla·삿갓나물 속)의 열매로 추정된다"며 "해당 원료는 국내에서는 식용 불가 원료이므로 식품으로 수입될 수 없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에는 중국 공장의 모습이라면서 한 여성이 붉은색 물질을 맨발로 밟고 있는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열매로 추정돼…국내에서는 식용 불가 원료"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붉은색 양념으로 추정된다는 물질을 맨발로 밟아 만드는 장면을 담은 중국 영상을 두고 최근 국내에서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2일 해당 물질이 국내에선 식품으로 수입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보도자료를 통해 "영상 속 원료는 '파리스 폴리필라'(Paris polyphylla·삿갓나물 속)의 열매로 추정된다"며 "해당 원료는 국내에서는 식용 불가 원료이므로 식품으로 수입될 수 없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어 "중국에서도 열매를 발로 밟아 껍질을 제거하고, 그 씨앗을 종자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부연했다.

[틱톡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틱톡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최근 온라인에는 중국 공장의 모습이라면서 한 여성이 붉은색 물질을 맨발로 밟고 있는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이 여성은 마스크나 두건 등도 착용하지 않고 있는데, 일각에서는 이 물질이 고춧가루 양념장으로 보인다고 전하기도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앞서 지난 3월에는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절임 배추를 제조하는 모습이 담긴 중국 영상을 두고 논란이 일어, 식약처가 "수출용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설명하는 일도 있었다.

당시 영상에는 포크레인으로 배추를 운반하거나 상의를 벗은 남성이 구덩이에 들어가 배추를 절이는 장면이 등장해 수입 김치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줬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