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탁현민, '누리호 병풍' 논란에 "악마같은 기사"(종합)

송고시간2021-10-22 21:22

beta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전날 누리호 발사 후 문재인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는 자리에 과학자들이 '병풍처럼 동원됐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두고 "철딱서니 없으며 악마 같은 기사"라고 22일 비난했다.

탁 비서관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기사를 쓴) 기자가 현장에 있지도 않았다는 점이 얼마나 이 기사가 형편없는지를 알려준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날 한 언론은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 발표 뒷배경이 허전하자 (청와대) 기획 책임자가 누리호 발사를 담당해 온 과학기술자들을 '병풍'으로 동원했다'는 한 관계자의 말을 전하며 역사적 현장에 정치적 이벤트만 있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형편없는 기사…관계자들 함께하는 것은 특별한 배려"

대국민 메시지 발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대국민 메시지 발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고흥=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동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2021.10.21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전날 누리호 발사 후 문재인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는 자리에 과학자들이 '병풍처럼 동원됐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두고 "철딱서니 없으며 악마 같은 기사"라고 22일 비난했다.

탁 비서관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기사를 쓴) 기자가 현장에 있지도 않았다는 점이 얼마나 이 기사가 형편없는지를 알려준다"며 이같이 적었다.

탁 비서관은 "있지도 않았으니 무한 상상을 할 수 있는 자유가 있었던 건지, 애초부터 의도를 가지고 쓴 것인지 모르겠으나 대통령 대국민 메시지 발표시 관계자들이 함께하는 것은 특별한 배려를 담은 의전"이라고 강조했다.

탁 비서관은 "대통령과 함께 서는 것은 그 자체가 메시지이고, 대통령은 여간해서 누구와 함께 서지 않는다"며 "이것은 전 세계 정상들, 연설자들의 공통된 의전 형식"이라고 밝혔다.

이어 '방송 중계를 위해 무대를 설치하느라 분주했다'는 기사의 한 대목에 대해서는 "역사적 현장과 메시지를 위해 준비하는 것은 당연하지 않나"라며 "모든 장면을 국민에게 생방송 하는 것은 행사 담당자들의 의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메시지 발표 현장에는 백여 명 이상의 연구원들이 함께해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격려를 받은 뒤 아쉬움을 나눴다"고 밝혔다.

'연구원들이 메시지 발표 현장에 동원됐다'는 내용과 관련해 탁 비서관은 "그 자리가 불편했던 사람이 있었다 치더라도 발사의 전체과정이 마무리된 후였고, 안 와도 그만이고, 안 왔다고 뭐라 할 일도 아니고, 뭐라 한 적도 없다"고 적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주를 향한 꿈이 담긴 발사체 결과를 국민께 보고하면서 오랜 시간 연구·개발을 한 분들과 함께하는 게 너무 당연하지 않은가"라며 해당 기사를 비판했다.

앞서 이날 한 언론은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 발표 뒷배경이 허전하자 (청와대) 기획 책임자가 누리호 발사를 담당해 온 과학기술자들을 '병풍'으로 동원했다'는 한 관계자의 말을 전하며 역사적 현장에 정치적 이벤트만 있었다고 지적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