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가영,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홀인원

송고시간2021-10-22 17:01

beta

이가영(22)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홀인원을 달성했다.

이가영은 22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6천726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 6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했다.

이가영은 2019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챔피언십에 이어 공식 대회에서 두 번째 홀인원 손맛을 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가영
이가영

[BMW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이가영(22)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홀인원을 달성했다.

이가영은 22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6천726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 6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했다.

이가영은 2019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챔피언십에 이어 공식 대회에서 두 번째 홀인원 손맛을 봤다.

홀인원이 나온 6번 홀은 163m 거리에 내리막 아일랜드 그린으로 주변에 호수를 품고 있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KLPGA 투어 대회로 열린 2015년부터 2017년 사이 세 번의 홀인원이 나왔고 LPGA 투어 대회로 처음 개최된 2019년에도 홀인원이 한 차례 기록됐다.

2019년 대회 때는 크리스틴 길먼(미국)이 2라운드 13번 홀 홀인원으로 1억6천만원 상당의 BMW 차량을 부상으로 받았다.

그러나 올해 이가영의 홀인원이 나온 6번 홀은 별도 시상이 없다.

이가영은 "8번 아이언으로 쳐 제발 잘 맞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맞는 순간 감도 좋았고, 굴러가는 느낌도 좋았다"며 "남은 라운드에서 홀인원이 또 나올지 모르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가영은 2라운드까지 2언더파 142타, 공동 44위에 올라 있다.

이번 대회에는 13번과 16번 홀에 BMW 자동차가 홀인원 부상으로 걸려 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