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글라 로힝야족 난민촌 이슬람학교서 괴한 총격…"7명 사망"

송고시간2021-10-22 16:23

beta

방글라데시 남부 콕스바자르의 로힝야족 난민캠프 내 마드라사(이슬람 학교)에서 22일(현지시간) 총격이 발생, 최소 7명이 사망했다.

다카트리뷴 등 현지 언론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콕스바자르 우크히야 지역의 이슬람 학교에서 괴한들이 민간인을 향해 총격을 가하면서 흉기도 휘둘렀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총격 사건은 로힝야족 라이벌 조직 간의 다툼으로 인해 빚어진 일"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라이벌 조직 간 다툼"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의 로힝야족 난민 캠프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의 로힝야족 난민 캠프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방글라데시 남부 콕스바자르의 로힝야족 난민캠프 내 마드라사(이슬람 학교)에서 22일(현지시간) 총격이 발생, 최소 7명이 사망했다.

다카트리뷴 등 현지 언론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콕스바자르 우크히야 지역의 이슬람 학교에서 괴한들이 민간인을 향해 총격을 가하면서 흉기도 휘둘렀다.

4명이 현장에서 즉사했고, 3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이밖에 부상자도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총격 사건은 로힝야족 라이벌 조직 간의 다툼으로 인해 빚어진 일"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사제 무기를 가진 총격범 1명을 검거했다. 이후 추가 병력을 보내 현장 수습과 조사를 벌이고 있다.

방글라데시 로힝야족 난민 캠프에서 경계 활동 중인 경찰
방글라데시 로힝야족 난민 캠프에서 경계 활동 중인 경찰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힝야족 캠프에서는 주민 간의 갈등으로 인해 종종 충돌이 발생한다. 지난달 29일에도 괴한의 총격으로 한 조직의 지도자가 사망하기도 했다.

콕스바자르 지역에 사는 로힝야족 난민의 수는 현재 약 1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2017년 미얀마의 로힝야족 약 75만명이 군 소탕 작전 등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피신, 기존 로힝야족 난민이 주로 살던 콕스바자르에 정착하면서 대규모 난민촌이 형성됐다.

미얀마와 방글라데시 정부는 그간 여러 차례 송환을 시도했지만, 로힝야족이 이에 응하지 않으면서 송환 작업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

이에 방글라데시 정부는 밀집 해소를 위해 외딴 섬에 주거 시설을 마련, 약 10만 명의 난민 이주를 추진하고 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