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중학교 공사장서 60대 노동자 철제빔에 깔려 숨져

송고시간2021-10-22 16:22

beta

인천 송도국제도시 한 중학교 신축 공사현장에서 60대 노동자가 철제 H빔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2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한 중학교 신축공사 현장에서 60대 근로자 A씨가 철제 H빔에 깔렸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119구급대의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천 중학교 공사장서 60대 노동자 철제빔에 깔려 숨져 (CG)
인천 중학교 공사장서 60대 노동자 철제빔에 깔려 숨져 (CG)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송도국제도시 한 중학교 신축 공사현장에서 60대 노동자가 철제 H빔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2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한 중학교 신축공사 현장에서 60대 근로자 A씨가 철제 H빔에 깔렸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119구급대의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사고 당시 공사 현장인 중학교와 인근 초등학교 사이에 설치된 방음벽 기둥을 절단하며 철거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그는 안전모를 착용하고 혼자 작업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방음벽 기둥 철거 작업은 일시 중단된 상태"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을 부검 의뢰해 사인을 확인하고 사고 경위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