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드코로나 직전 핼러윈…27일부터 정부 합동 방역관리 특별점검

송고시간2021-10-22 12:17

beta

정부가 '핼러윈 데이'(10월31일)를 앞두고 외국인이나 젊은 연령층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시설과 지역에 대한 방역관리 강화에 나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 법무부 등 정부 부처로부터 '핼러윈 데이 대비 음식점·외국인 밀집 지역 특별방역점검 계획'을 보고받고 논의했다고 밝혔다.

특별 점검은 오는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식약처와 각 지방자치단체, 경찰청이 합동으로 실시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국인·젊은층 밀집 지역 주점·유흥시설 중심

핼러윈 데이
핼러윈 데이

[촬영 허광호]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정부가 '핼러윈 데이'(10월31일)를 앞두고 외국인이나 젊은 연령층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시설과 지역에 대한 방역관리 강화에 나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 법무부 등 정부 부처로부터 '핼러윈 데이 대비 음식점·외국인 밀집 지역 특별방역점검 계획'을 보고받고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에서 식약처는 외국인과 젊은 청년층이 다수 밀집하는 지역의 주점과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특별 방역점검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별 점검은 오는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식약처와 각 지방자치단체, 경찰청이 합동으로 실시한다.

서울(이태원·홍대·강남역·서초역), 인천(인하대·부평), 경기(용인·수원), 부산(서면) 등에 있는 주점과 유흥시설이 주요 점검 대상이다.

주점과 유흥시설의 운영 특성을 고려해 이용자가 증가하는 오후 8시부터 밤 12시까지 야간에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정부는 집합금지, 운영시간 제한, 사적모임 인원제한, 마스크 착용 등 주요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적발된 업체는 고발 조치하거나, 운영 중단 및 과태료 처분 등을 내릴 방침이다.

핼러윈이 삼킨 거리두기
핼러윈이 삼킨 거리두기

사진은 핼러윈 데이였던 지난해 10월 3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법무부에서도 오는 27일부터 31일까지 닷새간 외국인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을 위주로 특별방역 점검을 시행한다.

강남·서초·홍대·이태원 지역은 서울시와 합동으로 진행하며, 비수도권은 안산·시흥·평택·포천·대전·대구·광주·부산 등의 지역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정부는 방역수칙을 위반해 적발된 외국인은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강제 퇴거 등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SCTPxn0ITc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