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캠프, '반려견 사과' SNS사진에…"실무진 실수, 사과"

송고시간2021-10-22 10:48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측이 22일 이른바 '반려견 사과' SNS사진에 대해 실무진의 실수였다며 사과했다.

캠프는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 반려견 SNS에는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올라오면서 당 안팎에서 거센 비판이 제기된 상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측이 22일 이른바 '반려견 사과' SNS사진에 대해 실무진의 실수였다며 사과했다.

캠프는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 수단으로 활용했다"며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 반려견 SNS에는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올라오면서 당 안팎에서 거센 비판이 제기된 상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as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T4XGEIwc-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