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당국, 가상화폐 채굴을 도태산업으로 지정 예정

송고시간2021-10-22 10:43

beta

중국 당국이 가상화폐 거래와 채굴에 대한 단속을 이어가는 가운데, 가상화폐 채굴을 '도태산업'으로 지정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중국 관영매체 인민망에 따르면 경제계획 총괄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산업 구조조정 지도목록'을 개정하면서 가상화폐 채굴을 도태산업에 포함하기로 하고 의견수렴에 들어갔다.

가상화폐 채굴을 도태산업으로 분류하는 조치는 중국 당국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쓰촨성의 한 비트코인 채굴장
중국 쓰촨성의 한 비트코인 채굴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당국이 가상화폐 거래와 채굴에 대한 단속을 이어가는 가운데, 가상화폐 채굴을 '도태산업'으로 지정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중국 관영매체 인민망에 따르면 경제계획 총괄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산업 구조조정 지도목록'을 개정하면서 가상화폐 채굴을 도태산업에 포함하기로 하고 의견수렴에 들어갔다.

앞서 중국은 지난 5월 류허(劉鶴) 부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원 금융안정발전위원회 회의에서 "비트코인 채굴·거래를 타격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지난 여름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와 쓰촨(四川)성 등 각지에서 대대적인 가상화폐 채굴장 단속과 폐쇄 조치가 이뤄졌다.

가상화폐 채굴을 도태산업으로 분류하는 조치는 중국 당국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중국 당국은 가상화폐 채굴이 국가 경제에 대한 기여는 적으면서 에너지 소모와 탄소 배출은 많은 분야로 규정됐다고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전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으로 거래·채굴·정보제공 등 가상화폐 관련 주요 기업 20여 곳이 중국 본토 이용자 대상 서비스를 접었으며, 해외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중국 본토에서는 90% 이상의 가상화폐 관련 사업이 문을 닫았다는 관측이 나온다고 글로벌타임스는 덧붙였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