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측 '반려견에 준 사과' SNS에…이준석 "상식초월, 착잡하다"

송고시간2021-10-22 09:42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과 관련, 유감을 표명한 뒤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SNS에 올라와 논란이다.

윤 전 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에는 21일 밤 반려견 '토리'에게 '인도사과'를 주는 장면을 찍은 사진과 함께 "아빠를 닮아서 인도사과를 좋아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다.

이준석 대표는 22일 오전 SNS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고 글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과 관련, 유감을 표명한 뒤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SNS에 올라와 논란이다.

윤 전 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에는 21일 밤 반려견 '토리'에게 '인도사과'를 주는 장면을 찍은 사진과 함께 "아빠를 닮아서 인도사과를 좋아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다.

이준석 대표는 22일 오전 SNS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고 글을 올렸다. 구체적인 설명은 없지만 전날 밤 윤 전 총장의 SNS에 올라온 사진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경쟁주자 캠프도 강하게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 캠프 여명 대변인은 논평에서 "가뜩이나 엎드려 절받은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며 "'사과는 개나 줘'라는 뜻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여 대변인은 "윤 후보는 국민과 당원 모두를 우롱한 것"이라며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당원은 위장당원, 자신의 실수를 '이해해주지 않고 비판'하는 국민은 개 취급. 이런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합당한가"라고 반문했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 권성주 대변인도 논평에서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며 "사진을 SNS에서 삭제한다고 이미 드러낸 그 본심은 국민들 뇌리에서 삭제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권 대변인은 "가족이든 직원이든 그 누가 하고 있든, SNS 담당자 문책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며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은 "사과마저 희화화하는 윤 후보 캠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SNS 담당자의 실수라 치부할 수 없다"고 논평했다.

신 수석대변인은 "몇 번에 걸쳐 말을 바꿔가며 해명에 급급해하다 국민께 사과를 한 게 그리도 찝찝했던 것인가"라며 "돌이킬 수 없는 후폭풍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as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T4XGEIwc-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