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년전 정부가 가격 내렸다고 내세운 단지들 현재 아파트값은

송고시간2021-10-22 09:15

beta

정부가 약 1년 전 고강도 정책 효과로 아파트값이 떨어졌다고 홍보한 단지들의 현재 가격은 어떻게 됐을까.

2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면적 84.943㎡는 올해 7월 27일 34억1천만원(9층)에 팔려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 단지는 정부가 작년 9월 초 '8·4 공급대책'의 효과로 아파트 실거래 가격이 하락했다고 거론한 곳 가운데 하나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반포자이·리센츠·마래푸·불암현대 모두 가격 급등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정부가 약 1년 전 고강도 정책 효과로 아파트값이 떨어졌다고 홍보한 단지들의 현재 가격은 어떻게 됐을까.

2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면적 84.943㎡는 올해 7월 27일 34억1천만원(9층)에 팔려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 단지는 정부가 작년 9월 초 '8·4 공급대책'의 효과로 아파트 실거래 가격이 하락했다고 거론한 곳 가운데 하나였다.

당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4 공급대책 이후 1개월이 지난 현재 나름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며 "상당한 지역에서 가격이 하락한 거래도 나타나는 등 시장에서 쏠림현상이 많이 완화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단지 해당 면적이 그해 7월 8일 28억5천만원(25층)에서 8월 18일 24억4천만원(18층)으로 떨어진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이는 법인이 가족에게 시세보다 대폭 낮은 가격에 팔아넘긴 특수 거래인 점이 밝혀져 논란이 됐다.

강남권 핵심 입지에 있는 아파트가 약 한 달 사이에 실거래 가격이 4억원 넘게 떨어진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시장 상황이었는데도 '경제 수장'이 이를 집값 안정의 근거로 제시한 것이다.

이후 이 단지의 해당 면적은 1년도 안 돼 10억원 가까이 올랐다. 현재 호가는 최고 37억5천만원 수준이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서울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가 당시 집값 안정의 신호 사례로 들었던 단지들의 아파트값은 하나같이 급반등해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전용 27.68㎡는 작년 7월 2일 11억5천만원(5층)에서 8월 11일 8억9천500만원(19층)으로 급락했지만, 지난달 25일 기준 12억7천500만원(18층)에 달했다.

서울 마포구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마래푸) 3단지 전용 59.9236㎡는 작년 6월 30일 12억8천만원(7층)에서 8월 6일 11억원(7층)으로 떨어졌으나 이내 반등해 올해 8월 18일 14억8천만원(3층)까지 치솟았다.

서울 노원구 상계동 '불암현대' 전용 84.9㎡는 지난해 7월 2일 6억8천만원(19층)에서 8월 5일 5억9천만원(17층)으로 일시 하락했지만, 지난달 14일 8억원(16층)을 돌파했다.

결국 당시 정부가 부동산 시장의 실상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거나 정책 효과를 강조하기 위해 이상 거래의 가능성이 농후한데도 '체리피킹'(유리한 것만 골라서 취하는 태도)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김인만 김인만부동산경제연구소장은 "집값 안정은 정부의 혀가 아닌 시장의 손에서 나온다"며 "정부의 정책이념 고집으로 시장에 공급이 막힌 가운데 잘못된 발표로 내 집 마련을 갈구하는 무주택 서민들의 심리적인 불안을 더욱 키운 꼴"이라고 지적했다.

서울 마포구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서울 마포구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연합뉴스 자료사진]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