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IAEA 사무총장 "북한 가능한 모든 핵 활동 진행…핵시설 확장"

"영변 원자로 재가동…다른 시설들도 가동 중이라는 신호 있어"

"블링컨, 평양과 협의 되살리기 위해 여전히 노력 확인"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AP통신=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시설과 관련, "(사찰이 중단된) 2009년보다 고도화되고 지리적으로도 확장됐다"고 평가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싱크탱크 스팀슨재단에서 진행한 온라인 세미나에서 북한의 핵 처리 능력과 영변 이외 지역의 핵 시설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지나치게 상세한 내용은 언급할 수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분석가로서 핵 처리 능력에 대해 추측하는 것은 좋아하지 않는다"고 전제한 뒤 "그 곳에 있는 것은 더는 이 복합물(compound)이 아니다. 그 이상이다. 그래서 우리가 걱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직면할 검증과 보호 작업은 거대할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보고서에서 북한의 핵시설 가동 징후를 지적한 그는 북한이 취할 다음 단계에 대한 질문엔 "그들은 상상 가능한 모든 영역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고 있다"며 "원자로는 재가동됐고, 플루토늄 분리(추출)도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그는 "우라늄 농축은 아마도 실제 진행 중일 것이고, 다른 시설들도 가동 중이라는 신호가 있다"며 "이것이 내가 북한이 핵 프로그램에 전력하고 있다고 했을 때 의미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이와 함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평양과 협의를 되살리기 위한 시도를 위해 바이든 행정부가 여전히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는 사실을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AP통신=연합뉴스]

한편 그로시 사무총장은 북한에 대해 가장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선 "가장 큰 걱정은 민주적 절차가 전혀 없다는 것"이라며 "한반도에 평화가 찾아오고 긴장이 줄어든다면 우리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IAEA는 9월 연례 이사회 보고서에서 북한 영변 핵시설 내 5MW(메가와트) 원자로와 관련해 "2021년 7월 초부터 냉각수 방출을 포함해 원자로 가동과 일치하는 정황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IAEA는 지난 6월에도 북한이 영변 핵시설에서 폐연료봉으로부터 플루토늄을 추출하는 재처리 정황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지난달 20일 열린 제65차 IAEA 총회에서는 영변 핵시설 원자로 재가동 조짐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북한에서 플루토늄 분리(추출)와 우라늄 농축, 다른 활동들에 대한 작업이 전속력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