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석진욱 감독 "레오는 흥이 났고, 국내 선수들은 제 몫 했다"

송고시간2021-10-21 22:30

beta

어렵게 시즌 첫 승을 거둔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은 기대 이상의 플레이를 펼친 국내 선수들을 칭찬했다.

석진욱 감독은 2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로 승리한 뒤 "경기 초반 페이스를 찾지 못했지만, 전병선이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와 함께 좋은 공격력을 보여 상대가 흔들린 것 같다"고 말했다.

레오에 관해선 "초반부터 집중력을 보였다"며 "특히 국내 선수들이 활발하게 움직이자 점점 제 실력을 보였다"고 흐뭇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산=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어렵게 시즌 첫 승을 거둔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은 기대 이상의 플레이를 펼친 국내 선수들을 칭찬했다.

석진욱 감독은 2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로 승리한 뒤 "경기 초반 페이스를 찾지 못했지만, 전병선이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와 함께 좋은 공격력을 보여 상대가 흔들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레프트 차지환은 비시즌에 큰 노력을 기울였는데, 허벅지 통증을 이겨내고 맹활약을 펼쳤다"고 덧붙였다.

OK금융그룹의 주포 레오는 38점을 올리며 양 팀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국내 선수들의 활약도 좋았다. 차지환(16점)과 전병선(9점)이 다양한 공격 루트로 스파이크를 때리면서 상대 수비진을 교란했다.

조재성은 4세트에서만 6득점을 기록하는 등 제 몫을 다했다.

석진욱 감독은 "조재성은 2세트 후 따로 불러 질책했다"며 "3세트를 쉬면서 차분하게 마음가짐을 잡더라. 4세트에 다리 경련이 있었지만,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레오에 관해선 "초반부터 집중력을 보였다"며 "특히 국내 선수들이 활발하게 움직이자 점점 제 실력을 보였다"고 흐뭇해했다.

석 감독은 이어 "확실히 레오는 관중들이 있어야 흥을 내고 좋은 플레이를 한다"며 "지금은 관중석의 20%만 개방하는데, 더 늘려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