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영국도 AZ 백신 부작용에 길랭-바레 증후군 추가

송고시간2021-10-21 20:17

beta

유럽연합(EU)에 이어 영국도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길랭-바레 증후군을 추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이 이날 웹사이트에 업데이트한 백신 부작용을 보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매우 드문 부작용으로 길랭-바레 증후군이 추가됐다.

유럽의약품청(EMA)은 지난달 길랭-바레 증후군을 부작용에 포함시키면서 분류 기준상으로 빈도가 가장 낮은 '매우 드문'(very rare) 범주에 넣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EU와 동일 조치…"매우 드물게 신경학적 장애 일으킬 수도"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유럽연합(EU)에 이어 영국도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길랭-바레 증후군을 추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이 이날 웹사이트에 업데이트한 백신 부작용을 보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매우 드문 부작용으로 길랭-바레 증후군이 추가됐다.

길랭-바레 증후군은 면역체계가 신경세포를 손상해서 근육 약화나 마비를 유발하는 드문 신경학적 장애다.

이 증후군의 주요 증상으로는 사물이 두 개로 보이는 '복시'가 있으며, 눈동자를 움직이기 어렵거나 삼키기와 말하기, 씹기, 걷기, 몸 움직임 조정 등에 어려움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손과 팔이 저리기도 하고 팔·다리, 몸·얼굴 근육이 약화하거나 방광이나 장 기능에 장애가 생기기도 한다.

유럽의약품청(EMA)은 지난달 길랭-바레 증후군을 부작용에 포함시키면서 분류 기준상으로 빈도가 가장 낮은 '매우 드문'(very rare) 범주에 넣었다.

merciel@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