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만취 중대장이 강제로 술먹이고 얼굴에 소주뿌려"…육군 조사중

송고시간2021-10-21 18:34

beta

육군의 한 부대 중대장이 만취 상태로 병사들에게 강제로 술을 먹게 하고, 얼굴에 소주를 뿌리는 등 '난동'을 부린 사실이 확인됐다.

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 따르면 15사단에서 복무 중이라고 밝힌 병사 A 씨는 지난 19일 부대 중대장이 회식한 뒤 만취 상태로 자신을 포함한 일부 병사들을 강제로 데려가 노래를 하게 했으며, 욕설과 함께 자신의 어깨를 4∼5번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자신에게 연거푸 종이컵으로 소주 3잔을 마시게 했고, 마지막 잔을 남겼다는 이유로 "'이 XX가 미쳤나'라며 갑자기 제 얼굴에 잔에 남아있던 소주를 뿌렸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만취 중대장이 강제로 술먹이고 얼굴에 소주뿌려"…육군 조사
"만취 중대장이 강제로 술먹이고 얼굴에 소주뿌려"…육군 조사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육군의 한 부대 중대장이 만취 상태로 병사들에게 강제로 술을 먹게 하고, 얼굴에 소주를 뿌리는 등 '난동'을 부린 사실이 확인됐다.

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 따르면 15사단에서 복무 중이라고 밝힌 병사 A 씨는 지난 19일 부대 중대장이 회식한 뒤 만취 상태로 자신을 포함한 일부 병사들을 강제로 데려가 노래를 하게 했으며, 욕설과 함께 자신의 어깨를 4∼5번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같은 날 오후 8시 30분께에는 해당 중대장이 생활관 복도로 전 병력을 집합시킨 뒤 강제로 술을 마시게 했다고 폭로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자신에게 연거푸 종이컵으로 소주 3잔을 마시게 했고, 마지막 잔을 남겼다는 이유로 "'이 XX가 미쳤나'라며 갑자기 제 얼굴에 잔에 남아있던 소주를 뿌렸다"고 말했다.

A 씨는 해당 중대장이 당시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다가 이튿날 다른 간부에게서 전해 들은 뒤 그제야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원해서 온 것도 아닌 군대에서 이런 취급을 당했다는 사실이 미칠 듯이 화가 나고 억울하고 슬프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군은 이번 사안에 대해 합동조사에 착수했다.

부대 측은 육대전에 게시한 입장문에서 "사건 발생 다음 날(20일) 해당 간부는 본인의 과오를 인식하고, 스스로 사단에 보고했다"며 "묵과할 수 없는 행위이기에 즉시 해당 간부의 직무를 배제하고 분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사단 법무·군사경찰·감찰에서 합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