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장관 "'임신 포기각서' 등 의혹 남양유업 특별감독"

송고시간2021-10-21 17:15

beta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21일 여직원에게 '임신 포기각서'를 받았다는 등의 의혹이 제기된 남양유업과 관련해 "특별감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 장관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남양유업) 본사뿐만 아니라 지방에 있는 전체 근로자를 대상으로 면담·설문조사를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을 상대로 남양유업이 여직원에게 임신 포기각서를 받고 육아휴직 후 복귀한 직원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을 재차 추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답변하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답변하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종합감사에 육아휴직 노동자 직장 괴롭힘 관련 증인으로 출석, 답변하고 있다. 2021.10.21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21일 여직원에게 '임신 포기각서'를 받았다는 등의 의혹이 제기된 남양유업과 관련해 "특별감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 장관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남양유업) 본사뿐만 아니라 지방에 있는 전체 근로자를 대상으로 면담·설문조사를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을 상대로 남양유업이 여직원에게 임신 포기각서를 받고 육아휴직 후 복귀한 직원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을 재차 추궁했다.

임 의원은 "아이가 태어나면 남양유업의 고객이 한 명 늘어나니 출산한 여직원에게 더 잘해야 한다"며 "각종 불이익을 준다는 건 정말 문제"라고 질타했다.

홍 회장은 지난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나왔을 때와 마찬가지로 "몇 번을 확인했는데, 맹세코 절대 그런 일이 없다"고 답변했다.

무소속 윤미향 의원은 남양유업이 과거 국회 국정감사장에 나와 회사의 육아휴직 실태를 진술한 직원에게 불이익을 줬다고 주장했다. 또 여직원들의 인사평가 항목에 '공손한 언행', '건전한 사생활'이 포함됐다며 이는 명백한 성차별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홍 회장은 "그런 내용은 잘 모르겠다. 제가 그런 건 관여를 안 하고 있다"고 답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