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업비트, 해외 법인 통해 우회상장…금융당국 특혜 의혹도"(종합)

송고시간2021-10-21 20:10

beta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해외 법인을 통해 가상화폐를 우회 상장하고 특정 세력이 이익을 보게끔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업비트 인도네시아 법인에 상장해 있던 밀크(MLK), 디카르고(DKA), 톤(TON) 등이 지난해 2∼8월 국내 시장에 상장하자마자 반짝 급등했다면서 작전 세력이 고점에서 일반 투자자들에게 코인을 떠넘겼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업비트는 "두나무는 업비트 인도네시아에 대한 지분을 안 갖고 있다. 해당 법인과는 기술 지원 등을 하고 있는 해외 제휴 관계다. 우회 상장은 구조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또 금융당국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타 거래소도 사전에 (금융당국과) 소통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창현 의원 주장…업비트 모회사 두나무, 우리금융 인수전 참여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업비트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해외 법인을 통해 가상화폐를 우회 상장하고 특정 세력이 이익을 보게끔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업비트 인도네시아 법인에 상장해 있던 밀크(MLK), 디카르고(DKA), 톤(TON) 등이 지난해 2∼8월 국내 시장에 상장하자마자 반짝 급등했다면서 작전 세력이 고점에서 일반 투자자들에게 코인을 떠넘겼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밀크, 디카르고, 톤은 모두 한국 업체가 ICO(가상화폐 공개) 프로젝트를 진행한 종목이다.

윤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2월 21일 국내 업비트에 진입한 밀크는 상장 당일 시초가 1천620원에서 2천620원까지 두 배 가까이 올랐다가 7시간 뒤 1천250원으로 반 토막 났다.

지난해 7월 14일과 8월 25일 각각 상장한 톤과 디카르고 역시 상장 직후 30% 안팎으로 급등했다가 7∼8시간 뒤 시초가 부근으로 떨어졌다.

윤 의원은 또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지난달 17일 업비트에 대한 신고를 수리한다고 발표한 즉시 고객 확인 의무를 이행하도록 해야 했는데 이달 6일까지로 유예했다면서 "특혜를 준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업비트는 "두나무는 업비트 인도네시아에 대한 지분을 안 갖고 있다. 해당 법인과는 기술 지원 등을 하고 있는 해외 제휴 관계다. 우회 상장은 구조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또 금융당국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타 거래소도 사전에 소통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다만 이날 국감에서 업비트에 대한 지적은 잇따라 나왔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앞서 업비트는 가상화폐 25개를 유의종목으로 지정하면서 업체에 소명을 위한 시간을 일주일밖에 안 줬다"면서 "유의종목으로 지정되면 상장폐지 지름길로 가는 것인데 이렇게 부실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로 인한 투자자 피해는 업비트에서만 5천억원에 달한다"면서 "대부분 2030 세대의 것이다. 금융위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가상화폐 열풍으로 막대한 수수료 이익을 챙기고 있는 업비트를 보유한 두나무는 최근 한국 예금보험공사(예보)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316140] 지분에 대한 입찰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