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격 인상 등 여파 연탄소비 급감…올해 첫 50만t 이하 전망

송고시간2021-10-24 07:00

beta

한때 서민들이 애용하던 겨울철 난방 연료인 연탄의 올해 연간 소비량이 50만t 아래로 떨어질 전망이다.

국내 연탄 소비량이 50만t을 하회하는 것은 사상 처음으로, 이는 가격 인상과 대체 난방 수단 확대로 소비가 급감한 데 따른 것이다.

24일 한국광해광업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연탄 소비량은 50만8천t을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빠진 연탄 보급소
바빠진 연탄 보급소

(화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19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의 한 연탄 보급소에서 관계자가 분주하게 연탄을 트럭으로 옮겨 싣고 있다. 2021.10.19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한때 서민들이 애용하던 겨울철 난방 연료인 연탄의 올해 연간 소비량이 50만t 아래로 떨어질 전망이다.

국내 연탄 소비량이 50만t을 하회하는 것은 사상 처음으로, 이는 가격 인상과 대체 난방 수단 확대로 소비가 급감한 데 따른 것이다.

24일 한국광해광업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연탄 소비량은 50만8천t을 기록했다. 연탄 장수로 따지면 약 1억4천100만장(1t당 278장) 규모다.

연탄 소비량은 최근 들어 급격하게 감소하는 추세다.

2010~2013년 연탄 소비량은 180만t~190만t대를 오르내렸으나 2014년 162만9천t으로 떨어지더니 2015년 147만3천t, 2016년 125만5천t, 2017년 107만9천t으로 지속해서 줄어들었다.

이어 2018년 91만3천t으로 전년 대비 15% 감소한 데 이어 2019년에는 64만4천t으로 29.4% 급감했다.

급기야 지난해는 50만8천t으로 떨어져 2017년과 대비해 반 토막이 났다.

이런 추세가 올해도 이어진다면 50만t 이하로 내려갈 것으로 전망된다.

한 업계 관계자는 "올해 연말 수요를 더 지켜봐야겠지만 최근 몇 년 간의 감소폭을 볼 때 50만t 아래로 내려가는 것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말했다.

지속적인 연탄 가격 상승이 소비량 감소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연탄 가격 현실화를 위해 가격을 꾸준히 올리고 있는데 특히 2018년 11월 연탄 가격이 19.6% 인상되자 이듬해 연탄 소비량은 30% 가까이 줄었다.

정부의 연탄보일러 교체 사업에 따른 자연스러운 이용자 수 감소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석탄산업법에 따라 매년 동절기에 연탄 공장도가격을 결정하는데 지난해는 서민 난방비 부담 등을 고려해 가격을 1장당 639원으로 동결했다.


[표] 연도별 연탄 소비량 (단위: 천t. %)

연도 연간소비량합계(천t) 전년대비증감율(%)
2010 1859 -4.22
2011 1822 -1.99
2012 1833 0.6
2013 1917 4.58
2014 1629 -15.02
2015 1473 -9.58
2016 1255 -14.8
2017 1079 -14.02
2018 913 -15.38
2019 644 -29.46
2020 508 -21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