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누리호, 오늘 오후 5시 발사 확정…예상보다 1시간 지연(종합2보)

송고시간2021-10-21 15:00

beta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발사를 확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이날 열린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가 누리호 상태, 기상, 우주 환경 등을 고려해 오후 5시 발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잠정 예정 시각이던 오후 4시보다는 1시간 늦춰진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사체 내부 밸브 점검에 추가 시간 소요돼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한혜원 정윤주 기자 =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발사를 확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이날 열린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가 누리호 상태, 기상, 우주 환경 등을 고려해 오후 5시 발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는 잠정 예정 시각이던 오후 4시보다는 1시간 늦춰진 것이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1차관은 이날 오후 누리호 발사시각 확정 브리핑에서 "발사체 내부 밸브 점검에 추가적인 시간이 소요됐다"며 오후 5시로 발사 시각을 확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누리호 연료 주입
누리호 연료 주입

(고흥=연합뉴스) 21일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거치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에 연료와 산화제가 주입되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2021.10.21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브리핑에 배석한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 원장은 "발사체 내부에 있는 밸브 점검을 위해 발사체 하부에 여러 시설을 갖춰 놨는데 이 시설에 문제가 있는 것 같아 직접 인력을 투입해 확인했다"며 "발사체 쪽에 문제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고 이 과정에서 (발사 준비 작업이) 한 시간 정도 더 소요됐다"고 설명했다.

용 차관은 "발사 전에 고층풍의 세기가 누리호가 견딜 수 있는 하중보다 커질 것으로 예상될 경우 일정이 변동될 수 있다"고 말했다.

용 차관은 "비정상 발사 혹은 고층풍에 의한 발사 일정 연기가 예상되면 추가적으로 발사관리위원회가 열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누리호는 발사 예정 시각 1시간 20분 전 연료 충전을 마치고 50분전에는 산화제 충전을 끝낼 예정이다.

"누리호 발사 장면 놓칠 수 없다"
"누리호 발사 장면 놓칠 수 없다"

(고흥=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 당일인 21일 전남 고흥군 동일면 봉남등대에서 발사 장면을 보기 위해 시민들이 모여있다. 2021.10.21 iny@yna.co.kr

발사 10분전부터 발사자동운용(PLO)에 들어가게 된다. 만약 PLO가 작동한 이후 이상이 감지되면 발사 작업이 자동으로 중단된다.

용 차관은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누리호 발사를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ik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WUa9MFf36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