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대 교수 76명, 김건희 논문 본조사 촉구 성명

송고시간2021-10-21 11:32

beta

국민대 교수 76명은 21일 성명을 내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 박사학위 논문에 대한 본조사를 즉각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교수들은 성명에서 "연구윤리규정의 자구에 매몰돼 본조사 실시 불가 결정을 내린 국민대 예비조사위원회 판단에 유감을 표한다"며 "이로 인해 국민대와 그 구성원들의 명예가 크게 실추됐다"고 비판했다.

이번 성명은 지난 18일부터 사흘간 국민대 교수들을 상대로 동의를 받아 76명의 명의로 발표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건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합니다"
"김건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합니다"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소속의 한 교수가 지난 9월 17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국민대 교수 76명은 21일 성명을 내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 박사학위 논문에 대한 본조사를 즉각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교수들은 성명에서 "연구윤리규정의 자구에 매몰돼 본조사 실시 불가 결정을 내린 국민대 예비조사위원회 판단에 유감을 표한다"며 "이로 인해 국민대와 그 구성원들의 명예가 크게 실추됐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교수회가 김씨 논문 관련 대응 방안 투표에서 아무런 결론도 내지 못한 것에 대해 강한 아쉬움과 부끄러움을 느낀다"며 "투표 기준과 과정도 파행 운영돼 절차적 정당성이 훼손됐고 대응을 촉구한 다수 교수 의견이 묵살됐다"고 지적했다.

이번 성명은 지난 18일부터 사흘간 국민대 교수들을 상대로 동의를 받아 76명의 명의로 발표됐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