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노동력 부족, 고령인구 은퇴라는 구조적 요인 탓"

송고시간2021-10-21 10:55

beta

세계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고 있는 노동력 부족 현상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진행돼 온 인구통계학적 변화가 영향을 미쳤다고 미 CNBC 방송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르면 금융업계 이코노미스트들은 미국과 영국 등이 몸살을 앓고 있는 노동력 부족의 한 요인으로 고령 인구의 은퇴와 같은 인구통계학적 변화를 꼽고 있다.

ING는 이보다 좀 더 구조적인 원인인 고령 인구의 조기 은퇴가 노동력의 영구적 감소를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영 등 근본적 변화의 결과…부족 현상 예상보다 지속"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세계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고 있는 노동력 부족 현상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진행돼 온 인구통계학적 변화가 영향을 미쳤다고 미 CNBC 방송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금융업계 이코노미스트들은 미국과 영국 등이 몸살을 앓고 있는 노동력 부족의 한 요인으로 고령 인구의 은퇴와 같은 인구통계학적 변화를 꼽고 있다.

CNBC에 따르면 다국적 금융회사 ING의 이코노미스트들은 "노동력 부족은 코로나19 봉쇄 이후 벌어진 현상이지만 또한 미국과 유로존, 영국 등의 더 근본적인 변화의 결과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ING는 우선 미국의 경우 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 상황으로 노동력 부족 현상은 공급 측 문제라고 진단했다.

예컨대 가계 저축 증가 덕분에 일자리로 복귀할 시급성이 떨어졌다는 것이다. ING는 이보다 좀 더 구조적인 원인인 고령 인구의 조기 은퇴가 노동력의 영구적 감소를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ING 측은 "사무실로 복귀해 매일 출근하는 것이 불쾌하게 느껴지고, 증시 호황에 퇴직연금이 두둑해진 상황에서 조기 은퇴가 매력적인 대안으로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경 폐쇄로 이주노동자 유입이 제한되고 저출산으로 인해 젊은 층의 노동시장 유입이 줄어든 점도 이유로 들기도 했다.

ING는 "이런 분석이 맞는다면 노동시장 부족 현상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예상한 것보다 더 지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CNBC는 다른 이코노미스트들을 인용해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감염 우려, 일하는 부모들의 자녀 양육 부담, 코로나19 확진 가족 돌봄 등을 미국에서 노동력 부족의 배경으로 설명하기도 했다.

ING는 영국의 경우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가 노동력 부족 현상을 더 악화시켰다고 봤다. 브렉시트 이후 비자 규정으로 인해 유럽연합(EU) 국적 노동자들이 영국의 저임금 직종에서 일하기가 더 까다로워졌다는 것이다.

ING는 이 문제로 영국 회사들이 영구적으로 해외 인력을 구하기 어렵게 됐다며 최근 외국 트럭 운전사에 대한 임시비자 발급 조치도 이런 상황에 큰 변화를 주기는 어려울 것으로 나대봤다.

ING는 더 나아가 생산가능인구 감소 추세가 잠재 성장에 구조적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경우 노동력 부족 우려가 미국보다 나중에 제기되고 있고 영국보다는 덜 심각하지만 "점점 더 많이 기업의 걱정거리로 언급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 위기 벗어나면서 구인난 심화하는 미국
코로나 위기 벗어나면서 구인난 심화하는 미국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