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뇌졸중 관련 임상시험, 여성 참여율 여전히 낮아"

송고시간2021-10-21 09:04

beta

뇌졸중 치료법에 관한 임상시험의 경우 여성 참가자의 비율이 남성에 비해 너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조지 세계 건강 연구소(George Institute for Global Health)의 셰릴 카셀 박사 연구팀이 1990~2020년 진행된 뇌졸중 관련 임상시험 281건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0일 보도했다.

뇌졸중 임상시험에서 여성 참여 비율이 여성의 뇌졸중 발생 비율을 정확히 반영하지 않는다면 그 임상시험 결과를 토대로 여성 뇌졸중 치료에 대한 권고를 제시하기 어렵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뇌졸중
뇌졸중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뇌졸중 치료법에 관한 임상시험의 경우 여성 참가자의 비율이 남성에 비해 너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조지 세계 건강 연구소(George Institute for Global Health)의 셰릴 카셀 박사 연구팀이 1990~2020년 진행된 뇌졸중 관련 임상시험 281건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0일 보도했다.

각각의 임상시험에는 최소한 100명 이상의 환자가 참가했다.

전체 참가 환자 수는 약 59만 명으로 여성 환자는 37.4%였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에 비해 해당 임상시험이 진행된 국가의 여성 뇌졸중 발생 비율은 48%였다.

전체적으로 뇌졸중 임상시험의 환자 참가 비율은 연구 기간 내내 여성 뇌졸중 발생 비율의 0.84%를 넘지 못했다.

뇌졸중 종류별로는 뇌내출혈(intracerebral hemorrhage)이 여성 참가율이 0.73%로 가장 낮았다.

뇌졸중 재활치료와 관련된 임상시험은 여성 참가율이 0.77%, 비급성 중재술(non-acute interventions) 관련 임상시험은 0.80%였다.

뇌졸중 임상시험에서 여성 참여 비율이 여성의 뇌졸중 발생 비율을 정확히 반영하지 않는다면 그 임상시험 결과를 토대로 여성 뇌졸중 치료에 대한 권고를 제시하기 어렵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특히 여성은 뇌졸중 후 기능장애가 남성보다 더 심하고 따라서 남성보다 더 지지 치료(supportive care)가 필요한 경우가 많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임상시험 연구자들은 여성의 임상시험 편입을 막는 장애물을 제거해 더 많은 여성을 참가시키고 임상시험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쪽에서는 남녀 참가자 비율이 균형을 이루어 신뢰도가 높은 결과가 나오도록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연구팀은 제언했다.

이 연구 결과는 그러나 뇌졸중 임상시험 전부를 살펴본 것이 아니라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신경학회(American Academy of Neurology)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