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자 구단 된 잉글랜드 프로축구 뉴캐슬, 브루스 감독 해임

송고시간2021-10-21 08:09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스티브 브루스(61·잉글랜드) 감독을 사실상 경질했다.

뉴캐슬은 21일 구단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브루스 감독이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상호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이 부럽지 않은 '부자 주인'을 맞은 뉴캐슬이 거물급 새 감독을 선임하고, 선수단 보강에도 돈 보따리를 풀 것이라는 전망이 최근 이어진 가운데 실제로 브루스 감독이 팀을 떠나게 된 셈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티브 브루스 전 뉴캐슬 감독
스티브 브루스 전 뉴캐슬 감독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스티브 브루스(61·잉글랜드) 감독을 사실상 경질했다.

뉴캐슬은 21일 구단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브루스 감독이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상호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뉴캐슬은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3무 5패를 기록, 20개 구단 가운데 19위에 머물고 있어 이번 조치는 성적 부진에 따른 경질로 풀이할 수 있다.

18일에는 토트넘과 경기에서 손흥민에게 결승 골을 얻어맞고 2-3으로 졌다.

2019년 7월 뉴캐슬 지휘봉을 잡은 브루스 감독은 2019-2020시즌 13위, 2020-2021시즌 12위 등 리그 중위권 성적을 냈다.

뉴캐슬은 이달 초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이 인수, '오일 머니'를 앞세운 부자 구단이 됐다.

18일 토트넘과 경기 때는 새 구단주가 관중석에서 직접 경기를 지켜보는 장면이 TV 중계 카메라에 자주 잡혔다.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이 부럽지 않은 '부자 주인'을 맞은 뉴캐슬이 거물급 새 감독을 선임하고, 선수단 보강에도 돈 보따리를 풀 것이라는 전망이 최근 이어진 가운데 실제로 브루스 감독이 팀을 떠나게 된 셈이다.

그레임 존스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후임 감독이 정해지기 전까지 팀을 이끌 예정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