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파트 잔금대출 중단 없는 대신 심사 강화…한도 줄어들수도

송고시간2021-10-21 05:00

beta

금융당국과 은행권이 입주 예정 아파트 단지의 잔금대출은 중단하지 않기로 했지만 깐깐한 대출심사를 예고했다.

엄격한 심사로 종전보다 대출 문이 좁아지고 대출액도 줄어들 수 있어 보인다.

2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이달 19일 은행권과의 '입주사업장 점검 태스크포스' 킥오프 회의에서 "많은 수(受)분양자에게 잔금대출이 공급될 수 있도록, 불요불급한 대출이 취급되지 않게 해달라"며 꼼꼼한 여신심사를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은행권에서 한도산출 기준 시세→분양가 확산 전망

잔금대출 심사때 돌려받을 전세보증금도 고려…"필요한 만큼만 대출"

가계대출 축소 (PG)
가계대출 축소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금융당국과 은행권이 입주 예정 아파트 단지의 잔금대출은 중단하지 않기로 했지만 깐깐한 대출심사를 예고했다.

엄격한 심사로 종전보다 대출 문이 좁아지고 대출액도 줄어들 수 있어 보인다.

2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이달 19일 은행권과의 '입주사업장 점검 태스크포스' 킥오프 회의에서 "많은 수(受)분양자에게 잔금대출이 공급될 수 있도록, 불요불급한 대출이 취급되지 않게 해달라"며 꼼꼼한 여신심사를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불요불급한 대출'을 막는 '꼼꼼한 여신심사' 방안으로 '분양가 기준 잔금대출'이 우선 거론된다.

일반적으로 중도금대출까지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등 대출 한도를 산출할 때 '분양가'를 기준으로 삼지만, 입주가 임박한 잔금대출에는 'KB시세'를 적용하기 때문에 대출 가능액이 늘어난다.

그러나 지난달 금융당국의 강력한 가계대출 관리 기조 속에 KB국민은행은 잔금대출의 한도 기준을 아파트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로 변경했다.

KB국민은행, 가계대출 한도 기준 축소 적용
KB국민은행, 가계대출 한도 기준 축소 적용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KB국민은행이 가계대출 총량 관리 차원에서 한시적으로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집단대출의 한도 기준을 줄여 적용하기로 한 지난달 29일 서울의 한 KB국민은행 영업점에서 한 고객이 상담을 받고 있다. 2021.9.29 ondol@yna.co.kr

금융당국 관계자는 "어떤 방식으로 심사를 강화할지는 은행의 몫이지만 최근 일부 은행이 도입한 잔금대출 기준이 다른 은행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업계의 관측이 있다"고 전했다.

입주 예정자가 돌려받을 전세보증금도 잔금대출 심사에 활용될 수 있다.

은행은 '불요불급한 대출은 취급하지 않는다'는 방침에 따라 돌려받을 전세보증금을 고려해 잔금 전체를 대출해줄 필요는 없다고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연말까지 가계대출 총량 관리에서 제외된 전세자금대출과 달리 집단대출은 총량 관리에 포함되기 때문에 은행이 깐깐하게 심사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가계대출을 강력하게 관리하기 전까지 은행권은 집단대출을 서로 유치하려고 경쟁을 벌였지만, 이제는 상황이 달라졌다"며 "각 은행이 깐깐한 심사를 통해 잔금 납입에 꼭 필요한 만큼만 대출을 승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