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표 "한일관계 개선 위한 양국 지도자 대담한 결단 필요"

송고시간2021-10-20 20:59

beta

한일의원연맹을 이끄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역사 인식 문제를 둘러싼 갈등으로 악화한 한일 관계를 호전시키 위해서는 양국 정치 지도자들의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일 관계를 "지구상에서 가장 가까운 나라"라고 규정한 김 의원은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등을 둘러싼 인식의 차이로 한일 간 대립이 깊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참으로 유감"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양국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양국) 정치 지도자들의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일의원연맹을 이끄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역사 인식 문제를 둘러싼 갈등으로 악화한 한일 관계를 호전시키 위해서는 양국 정치 지도자들의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서울에서 일본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지난 4일 취임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정권과 내년 5월 출범하는 한국의 새 정권이 "힘을 모아 미래 세대를 위해 노력하는 자세를 보여 양국 국민에게 희망을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일 관계를 "지구상에서 가장 가까운 나라"라고 규정한 김 의원은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등을 둘러싼 인식의 차이로 한일 간 대립이 깊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참으로 유감"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양국) 정치 지도자들의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징용 피해자 관련 소송에서 한국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배상 판결을 내린 것의 해법을 한국 정부가 내놓지 않으면 이 문제를 풀기 위한 논의 자체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일본 정부 입장에 대해선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서울 교도=연합뉴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서울 모처에서 일본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서울 교도=연합뉴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서울 모처에서 일본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