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방 없는 2차 재탕전…與 "막무가내 공세" 野 "방탄 국감"

송고시간2021-10-20 21:37

beta

대장동 국정감사 2차전으로 주목을 받았던 20일 경기도 국토위 국정감사가 지난 행안위 국감 때처럼 공방만 하다 끝났다.

'설욕전'을 잔뜩 벼른 국민의힘에는 '결정적 한방'이 없었고 피감기관장석에 앉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도 자신이 성남시장 때 추진한 대장동 개발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소상히 답변하기 보다는 야당 비판에 더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재탕 수준의 질의 응답과 여야 공방만 남은 거 아니냐는 평가가 정치권에서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결국 국힘게이트" vs "의혹만 가중"

정쟁으로 막내린 '이재명 대선후보 청문회'

박성민 의원 피켓 바라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성민 의원 피켓 바라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이 질의 도중 피켓을 들어 보이자 바라보고 있다. 2021.10.2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이동환 기자 = 대장동 국정감사 2차전으로 주목을 받았던 20일 경기도 국토위 국정감사가 지난 행안위 국감 때처럼 공방만 하다 끝났다.

'설욕전'을 잔뜩 벼른 국민의힘에는 '결정적 한방'이 없었고 피감기관장석에 앉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도 자신이 성남시장 때 추진한 대장동 개발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소상히 답변하기 보다는 야당 비판에 더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따라 결국 재탕 수준의 질의 응답과 여야 공방만 남은 거 아니냐는 평가가 정치권에서 나온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대장동 의혹은 결국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점이 확인됐다고 자평했으며 야당은 초과이익 환수조항 삭제 논란에 불을 지피면서 의혹이 더 확산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질의에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질의에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0 [경기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민주당은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후보는 (국정감사에서) 진정성을 갖고 성실한 태도로 답변에 임했다"며 "보고 듣기에 낯부끄러운 국민의힘의 막무가내식 공세에도 할 말은 하되 품격을 지키는 발언으로 응수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경기도 국감을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의 본질이 드러났다"며 "국민의힘에 의한 민간개발 압박에도 불구하고 민관 공동 개발이라는 새로운 모델을 통해 5천5백여억원이라는 막대한 이익을 환수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의혹을 밝혀내면 밝혀낼수록 돈을 받은 사람이 국민의힘 인사와 그 주변인이라는 사실만 분명해진다"며 "지금부터 해야 할 일은 '토건비리 국민의힘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이라고 경고했다.

오늘도 등장한 양두구육 논란
오늘도 등장한 양두구육 논란

(수원=연합뉴스)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송석준 간사(오른쪽)가 질의 도중 양 가면을 쓴 개 인형을 꺼내자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의원이 말리고 있다.
송 간사는 그동안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을 양의 탈을 쓰고 탐욕스러운 개의 모습을 보인다는 고사성어 양두구육(羊頭狗肉)으로 빗대어 왔다.2021.10.20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국민의힘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 후보가 국감에서 수세에 몰리자 선택적 기억과 선택적 망각으로 국민을 우롱했다"며 "배임 혐의가 성립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중앙정부 인허가권자는 다 배임죄냐'며 본질을 흐렸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와 이 후보는 피감기관과 그 장으로서 국감에 임한 게 아니라 비리를 감추고 책임을 회피하기에 급급했다"며 "말 그대로 '변명 국감'이자 '거짓 국감'이었다"라고 주장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런 식으로 말을 바꾸고 비튼다고 대장동 개발의 실체를 가릴 수는 없다. 오히려 국민의 의혹과 불신만을 가중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dh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8hFQToSyG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