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장애인체전, 2년 만에 개회…6일간 선의의 경쟁

송고시간2021-10-20 20:15

beta

국내 장애인스포츠 최대 축제인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개막했다.

대회 관계자들은 20일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성화 점화식을 통해 장애인체전의 개막을 알렸다.

전국장애인체전이 열리는 건 2019년 이후 2년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로 개회식 취소…성화 점화식으로 대체

사격 박진호, 사전대회서 4관왕 등극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성화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성화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관계자들은 20일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성화 점화식을 통해 대회 개막을 알렸다. 사진은 불을 밝힌 성화대 모습.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국내 장애인스포츠 최대 축제인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개막했다.

대회 관계자들은 20일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성화 점화식을 통해 장애인체전의 개막을 알렸다.

최종 점화자인 육상 유병훈과 한국교통장애인협회 김락환 중앙회장은 성화대에 불을 붙였다.

경북 일원에서 열리는 제41회 전국장애인체전은 25일까지 선수 5천857명, 임원 및 관계자 1천959명이 참가한다.

성화 점화하는 유병훈
성화 점화하는 유병훈

한국교통장애인협회 김락환 중앙회장(왼쪽)과 육상 유병훈이 20일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성화 점화식에서 점화대에 불을 붙이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전국장애인체전이 열리는 건 2019년 이후 2년 만이다. 지난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열리지 않았다.

올해도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전 종목 경기가 무관중으로 열리고 참가자들은 엄격한 방역 수칙을 따른다.

개·폐회식 등 각종 행사는 열리지 않으며 참가자 전원은 참가일 기준 48시간 이내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 실내 종목은 출전 선수를 50명 이내로 제한한다.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시, 군 및 경기장 간 이동도 금지한다.

시상식도 간소화한다. 메달 수여식 없이 사진 촬영만 한다.

사격은 16일부터 나흘간 사전 대회로 진행됐다.

2020 도쿄 패럴림픽대회 R1 남자 10m 공기소총 복사(SH1) 은메달리스트 박진호는 이번 대회 4관왕에 올랐다.

대회 첫날 도쿄패럴림픽 참가 선수들은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탁구 서수연은 8강에 진출했고, 배드민턴 김정준은 남자 단식 4강에 올랐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