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日해상보안청, 동해 대화퇴서 "일본어선 안전 확보 최우선 대응"

올 6월 휴대형 대공미사일 탑재 北 선박 확인 관련 기자회견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해상보안청이 동해 대화퇴(大和堆·일본명 야마토타이) 어장에서 자국 어선에 위해를 가할 가능성이 있는 북한 선박에 강력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NHK 보도에 따르면 오쿠시마 다카히로(奥島高弘) 해상보안청 장관은 20일 지난 6월 휴대형 대공미사일이 탑재된 북한 당국 선박이 대화퇴에서 확인된 것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오쿠시마 장관은 지난 6월 하순 대화퇴 서쪽의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무기 같은 것을 보유한 선박을 확인했다면서 "일본 어선이 대화퇴 주변에서 조업할 때는 순시선을 주위에 배치하고, 북한 당국 선박 등의 움직임도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 선박이 위해를 당할 수 있는 상황에서는 국제법상 허용되는 범위에서 안전 확보를 첫째로 두고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 해경에 해당하는 일본 해상보안청 장관의 이런 발언은 유사시에 북한 선박 등을 상대로 무기를 사용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대화퇴 위치도 [구글어스 캡처, 자료사진]

대화퇴 위치도 [구글어스 캡처, 자료사진]

동해 중앙부에 위치한 대화퇴는 어족 자원이 풍부해 황금어장으로 불리는 곳이다.

NHK는 해상보안청이 지난 6월 대화퇴 어장에서 북한 당국 선박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한 대공미사일은 옛 소련이 개발한 SA-16과 같은 종류로, 사거리가 4.5㎞에 이르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