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 백신 맞고 12살 딸 숨졌다" 호소한 중국 엄마 구금돼

송고시간2021-10-20 18:21

beta

중국에서 12세 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숨졌다고 호소해온 여성이 '공공 질서'를 어지럽혔다는 이유로 공안에 붙잡혀 구금됐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15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딸의 사망 관계를 밝혀달라는 민원을 제기해온 장옌훙(44)씨가 허난성 푸양시 공안에 붙잡혀 구금됐다.

허난성의 한 변호사는 SCMP에 "당국이 조만간 베이징에서 정치적 행사를 열 예정이기 때문에 지역 관리들은 사람들이 베이징에 가 민원을 제기하지 못하게 모든 수단을 쓸 것"이라며 "백신과 관련한 사망 사건을 주장하는 것은 매우 민감한 사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 접종 후 건강 이상으로 숨진 장씨의 딸
백신 접종 후 건강 이상으로 숨진 장씨의 딸

[SCMP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서 12세 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숨졌다고 호소해온 여성이 '공공 질서'를 어지럽혔다는 이유로 공안에 붙잡혀 구금됐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15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딸의 사망 관계를 밝혀달라는 민원을 제기해온 장옌훙(44)씨가 허난성 푸양시 공안에 붙잡혀 구금됐다.

장씨의 친구인 양루이쥐안씨는 공안이 장씨에게 '공공질서 소란' 혐의를 적용했다고 전했다.

장씨 딸은 지난 8월 10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고 이틀 뒤부터 갑자기 심하게 아프다가 8월 28일 사망했다.

병원 측은 장씨 딸이 패혈성 염증으로 인한 뇌 기능 장애로 사망했다고 설명했지만 장씨는 이런 결론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재심사를 신청한 상태였다.

장씨는 지난달 수도 베이징의 민원 청취 기관을 찾아가 자기 지역 관리들이 딸의 사망과 관련한 민원 접수를 거부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허난성의 한 변호사는 SCMP에 "당국이 조만간 베이징에서 정치적 행사를 열 예정이기 때문에 지역 관리들은 사람들이 베이징에 가 민원을 제기하지 못하게 모든 수단을 쓸 것"이라며 "백신과 관련한 사망 사건을 주장하는 것은 매우 민감한 사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은 다음 달 공산당의 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전회)를 개최한다.

중국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 15일 현재 백신 누적 접종은 22억2천550만 도스를 넘어섰다.

당국이 강력하게 언론을 통제하는 중국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사망 사례가 발생해도 주요 매체를 통해 보도되지 않는다.

cha@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