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험업계도 대출 중단 속출…동양생명, KB손보 이어 삼성화재도

송고시간2021-10-20 17:27

beta

금융당국이 전 금융권을 상대로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강하게 압박하면서 보험업계에도 각종 대출상품 판매 중단이 잇따르고 있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000810]가 이달 초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중단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금융당국과 협의한 올해 대출 총량 목표치를 지키기 위해 이달 8일 자로 주택담보대출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출거래약정서
대출거래약정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금융당국이 전 금융권을 상대로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강하게 압박하면서 보험업계에도 각종 대출상품 판매 중단이 잇따르고 있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000810]가 이달 초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중단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금융당국과 협의한 올해 대출 총량 목표치를 지키기 위해 이달 8일 자로 주택담보대출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달에는 KB손해보험이 주택담보대출과 주식매입자금대출을 중단했다.

KB손해보험은 현재 대출 상품으로는 계약 대출(약관대출)만 취급하고 있다.

KB손해보험 관계자는 "금융당국과 협의한 올해 가계대출 총량에 이미 도달해 신규 대출을 중단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동양생명[082640]은 부동산(오피스텔) 담보대출을 중단했다.

금융당국이 보험업계와 협의한 가계대출 증가율은 평균 4.1%로 알려졌다.

보험업계에서 가계대출 규모가 가장 큰 삼성생명[032830]은 상반기에 총량 목표를 초과한 후 자체적으로 대출 한도를 대폭 축소했다.

삼성생명은 지난달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운영 기준을 60%에서 40%로 하향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