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도심 곳곳서 대규모 총파업 집회…학교 급식·돌봄도 차질

송고시간2021-10-20 16:44

beta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정부의 자제 요청에도 20일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를 벌이면서 전국 도심 곳곳에 긴장감이 흘렀다.

교육공무직도 파업에 참여해 일부 학교에선 급식과 돌봄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노총, 5인 미만 사업장 차별·비정규직 철폐 등 외쳐

방역 당국·경찰, 감염병예방법·집시법 위반으로 사후 조치 예정

민주노총 강원본부 총파업 결의대회
민주노총 강원본부 총파업 결의대회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강원본부가 20일 오후 춘천시 중앙로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2021.10.20 conanys@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정부의 자제 요청에도 20일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를 벌이면서 전국 도심 곳곳에 긴장감이 흘렀다.

가장 많은 참가자가 모인 서울에서는 경찰과 집회 참가자들 사이에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다.

교육공무직도 파업에 참여해 일부 학교에선 급식과 돌봄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집회의 방역 지침 준수 여부 등에 대해 사후 조사해 위법 행위는 사법 조치하기로 했다.

◇ 전국 도심서 대규모 집회…수차례 해산 명령

이날 오후 3시 울산 태화강 둔치에선 민주노총 울산본부가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었다.

조합원 1천800명가량이 모여 "불평등 갈아엎자" 등 구호를 외쳤다.

결의대회에는 단일 사업장으로선 전국 최대 규모인 현대자동차 노조와 현대중공업 노조도 간부 중심으로 참여했다.

방역 지침을 의식한 조합원들은 1m 이상 거리를 두고 앉았으며 마스크와 얼굴 가리개(페이스 실드) 등을 대부분 착용했다.

방역 담당 공무원은 거리두기 3단계(50인 이상 집합 금지)를 어긴 것으로 보고 민주노총 측에 방역지침 위반 확인서를 서명받았다.

6개 부대 500명가량을 배치한 경찰은 여러 차례 방역 수칙 위반 사실을 알리고 해산할 것을 방송했다.

앞서 오후 2시 경남 창원시청 광장에는 2천800명가량(경찰 추산)이 모여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거리두기 구정을 의식한 듯 조합원들이 앉을 의자를 구획 지어 49개씩 총 4천 개가량 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감염병예방법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등을 적용해 주최 측 등에 대해 사후 사법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0·20 총파업
10·20 총파업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0·20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여한 조합원들이 20일 서울 서대문역 네거리에 기습 집결해 도로를 점거한 채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 활동 권리 쟁취' 등을 주장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2021.10.20 hwayoung7@yna.co.kr

광주시청 앞에는 주최 측 추산 3천여 명, 경찰 추산 2천∼2천500여 명이 운집했다.

방역 당국은 집회 참가자 등에 대한 채증 등을 거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강원도 춘천 도심에는 1천여 명이 모여 집회를 열었는데, 무대 설치와 조합원이 합류하는 과정에서 경찰과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에선 민주노총이 기습적으로 총파업 집회를 열었다.

경찰은 이날 오전 일찌감치 도심 주요 지역에 십(十)자 차벽을 설치하고 검문소를 운영했으나 게릴라 집회를 막지 못했다.

참가자가 2만7천 명(주최 측 추산)까지 늘어나면서 집회 장소 주변 길목에서는 경찰과 집회 참가자들 사이에 충돌이 벌어졌다.

집회와 행진 등이 벌어진 전국 도심에선 차량 통행 불편 현상도 벌어졌다.

민주노총 ▲ 5인 미만 사업장 차별·비정규직 철폐 ▲ 모든 노동자의 노조 활동 권리 쟁취 ▲ 돌봄·의료·교육·주택·교통 공공성 쟁취 ▲ 산업 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쟁취 등을 내세워 이날 총파업했다.

빵과 우유 받는 중학생
빵과 우유 받는 중학생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참여해 학교 급식과 돌봄에 차질이 빚어진 20일 울산시 중구 울산제일중학교 급식실에서 도시락을 싸 오지 못한 학생이 교사로부터 빵과 우유를 건네받고 있다. 2021.10.20 yongtae@yna.co.kr

◇ 급식 대신 도시락과 빵…돌봄교실은 문 닫기도

이번 파업에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도 참여하면서 일부 학교 급식과 돌봄 교실 운영에 차질이 발생했다.

경기도에선 급식 대상 학교의 31%인 805개 학교 급식이 빵, 우유, 과일 등으로 대체됐고 84개 학교는 아예 급식하지 않았다.

또 초등학교 2천963개 돌봄교실 중 671개 실(23%)이 운영을 못 했다.

부산에선 60개 학교 급식에서 대체식이 제공됐고, 돌봄교실 운영 학교 8곳 운영이 중단됐다.

파업으로 빠진 특수학교 보조 인력이나 일선 학교 행정업무 등은 교장, 교감과 다른 직원들이 공백을 메웠지만, 일부에서는 수업 차질이 불가피했다.

울산에선 58개 학교 학생들이 도시락을 싸 왔다.

44개 학교는 아예 단축수업하고 점심 전 학생들을 귀가 조처했으며 전체 258개 초등 돌봄교실 중 157개가 운영을 중단했다.

대구 50개 학교, 광주 40개, 전남 174개, 강원 319개 학교에서도 급식 차질을 빚었고, 충북 돌봄교실 70여 곳, 제주도 돌봄교실 운영 초등학교 7곳은 돌봄교실을 열지 못했다.

도시락 없는 학생에게 나눠줄 빵과 우유
도시락 없는 학생에게 나눠줄 빵과 우유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참여해 학교 급식과 돌봄에 차질이 빚어진 20일 울산시 중구 울산제일중학교 급식실에 도시락을 싸 오지 못한 학생에게 나눠 주는 빵과 우유가 놓여 있다. 2021.10.20 yongtae@yna.co.kr

학비연대는 전국 학교에서 급식, 돌봄 등 업무를 하는 교육공무직 노동자들과 17개 시·도 교육청 임금 교섭이 결렬되자 이날 총파업에 참여했다.

학비연대 구성 단체인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이날 호소문을 통해 "파업을 앞두고 서로 한발 물러서 교섭하자고 해도 교육청은 한발도 다가오지 않았다"며 "교육청에 요구하는 것은 임금만이 아니라 교육의 공공성, 교육복지의 확대다"고 주장했다.

(이정현 김지연 김동민 한지은 이영주 김선호 정회성 천정인 박영서 김용태 김근주 기자)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