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집값·생태탕 의혹 놓고…민주당 vs 오세훈 격돌(종합)

송고시간2021-10-20 18:17

beta

국민의힘 소속인 오세훈 서울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0일 국정감사 현장에서 팽팽히 맞섰다.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오 시장의 부동산 규제 완화 정책과 '내곡동 땅 셀프보상' 의혹 등에 관해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이날 국감이 시작되자마자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은 전날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오 시장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을 비판한 것을 두고 "서울시장 명패를 아예 '경기지사 오세훈'으로 바꿔라", "정치국감 하지 말고 정책국감을 하라"며 질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 국감서 기싸움…與 "답변 태도 불손", 오 "정치적 공격 말라" 고성 오가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출자비율 및 배당비율 피켓 들고 답변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출자비율 및 배당비율 피켓 들고 답변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출자비율 및 배당비율과 관련된 피켓을 들어보이며 답변하고 있다. 2021.10.2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문다영 기자 = 국민의힘 소속인 오세훈 서울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0일 국정감사 현장에서 팽팽히 맞섰다.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오 시장의 부동산 규제 완화 정책과 '내곡동 땅 셀프보상' 의혹 등에 관해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오 시장은 이에 한 치도 굽히지 않으며 여당 의원들의 지적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서로 목소리가 커지며 일촉즉발의 긴장 상황이 거듭됐다.

이날 국감이 시작되자마자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은 전날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오 시장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을 비판한 것을 두고 "서울시장 명패를 아예 '경기지사 오세훈'으로 바꿔라", "정치국감 하지 말고 정책국감을 하라"며 질타했다.

답변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답변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이어 김 의원이 오 시장 취임 후 서울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집값이 크게 올랐다며 "오 시장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오 시장은 "정부의 부동산 실정을 서울시에 책임 전가하지 말라"며 강한 어조로 반박했다.

오 시장은 또 "의원님 질의 내용을 보면 중앙정부의 고집스럽고 변화 없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반성이 없다"며 오히려 민주당을 공격했다.

민주당 김교흥 의원은 "서울시 국감장이 너무 심하다. 천만의 서울시민이 보고 있을 텐데 (오 시장이) 너무 고압적이고"라면서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고, 오 시장은 김 의원을 말을 끊고 자신의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제가 얘기하고 있어요"라고 주의를 주며 "서울시장이 의원들을 훈계하고 가르치느냐"고 따졌다.

오 시장은 즉각 "훈계한 적은 없고, 동등한 인격체로 존중해달라는 말씀을 드렸다"고 반박했다.

이에 김 의원이 국토위원장에게 "이런 불손한 태도로 국감을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고 말하자 오 시장은 "불손하다니요!"라고 큰 소리로 맞받아쳤다.

급기야 김 의원은 반말로 "지금 뭐 하는 거야, 소리 지르면 다야!"라고 고성을 질렀다.

이에 오 시장이 "고성과 고함은 자제해 달라. 저도 천만 시민을 대표하는 서울시장 자리에 있다"며 맞섰고, 김 의원은 "천만 시민 대표가 태도가 이것밖에 안 되느냐"고 호통쳤다. 오 시장은 결국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후 민주당 의원들이 시장 선거 과정에서 제기된 내곡동 처가 땅 측량 현장 방문 의혹을 다시 꺼내 "거짓말한 것 아니냐"고 추궁하면서 언쟁이 이어졌다.

민주당 홍기원 의원은 "(오 시장이) 현장에 있었다고 한 측량팀장과 생태탕집 모자의 증언이 거짓말이라고 하지만, 전혀 관계 없는 세 사람이 위증에 대한 처벌을 무릅쓰고 허위 발언을 하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그렇다. 상식적이지 않다. 생태탕집 모자의 상호 모순되는 진술을 검사가 신빙성이 있다고 한 것"이라며 "언제부터 그렇게 검찰을 잘 대변하느냐"고 응수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님들의 반복되는 질의에 정치적 목적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걸 집요하게 문제 제기하는 건 다음 선거에도 '오세훈의 도덕성, 거짓말' 이렇게 공격하려는 것"이라고 반격했다.

오 시장은 그러면서 "계속 덧씌우기 하는 민주당 의원님들께 항의한다. 국감을 빌미 삼지 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min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Cciy0w4mp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