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치료 알약 선구매 경쟁…인도네시아 장관들 미국행

송고시간2021-10-20 12:18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심사를 받는 가운데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이 선구매 경쟁을 벌이고 있다.

20일 자카르타글로브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루훗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과 부디 구나디 사디킨 보건부 장관은 몰누피라비르 제조사인 미국 제약사 머크(Merck·MSD)와 협상하기 위해 미국으로 날아갔다.

루훗 장관과 부디 장관은 이날 뉴욕에서 예정된 협상에서 몰누피라비르 선구매 계약은 물론 해당 알약을 인도네시아에서 생산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길리어드, 인니에 코로나 주사약 렘데시비르 10만병 기증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심사를 받는 가운데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이 선구매 경쟁을 벌이고 있다.

미국 제약사 머크의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미국 제약사 머크의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AFP/머크=연합뉴스]

20일 자카르타글로브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루훗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과 부디 구나디 사디킨 보건부 장관은 몰누피라비르 제조사인 미국 제약사 머크(Merck·MSD)와 협상하기 위해 미국으로 날아갔다.

루훗 장관과 부디 장관은 이날 뉴욕에서 예정된 협상에서 몰누피라비르 선구매 계약은 물론 해당 알약을 인도네시아에서 생산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루훗 장관은 "인도네시아는 단순 구매자를 넘어 머크사가 인도네시아에 생산시설을 갖추길 기대하며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중국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완제품을 수입하는 것은 물론 원료물질을 들여와 국영 제약사인 바이오파르마에서 생산하고 있다.

몰누피라비르는 '코로나의 타미플루'에 비유되는 먹는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으면 코로나 사태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인도네시아 의료진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인도네시아 의료진

[EPA=연합뉴스]

이달 7일 말레이시아 정부는 머크로부터 15만개의 몰누피라비르를 사들이기로 하고 구매 동의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같은 날 로이터 통신은 머크가 싱가포르 정부와 몰누피라비르 공급 및 판매 협정을 맺었다고 밝혔다면서, 싱가포르 정부도 이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한국 질병관리청도 "머크, 화이자, 로슈와 경구용 치료제 구매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최소 2만명분은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호주와 뉴질랜드, 대만과 태국 등도 몰누피라비르 구매에 나섰다.

이처럼 몰누피라비르가 인기를 끌면서 높은 가격이 도마 위에 올랐다.

미국은 몰누피라비르가 승인될 경우 170만 세트 구매에 12억 달러(약 1조4천억원)를 집행하기로 했다.

한 세트는 200mg 캡슐 4정을 하루에 두 번, 5일 동안 총 40알 복용하는 방식으로 구성된다.

미국이 계약한 가격은 1세트에 700달러(82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머크는 지난 6월 공문을 통해 나라마다 차등 가격제를 사용할 계획이며 104개 중소득 국가를 위해 복제약 생산 면허 계약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길리어드의 코로나19 치료제 주사약 렘데시비르
길리어드의 코로나19 치료제 주사약 렘데시비르

[EPA=연합뉴스자료사진]

한편,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자사의 코로나19 치료제 주사약 렘데시비르(상품명 베클러리) 10만병을 인도네시아에, 3천병을 아르메니아에 각각 기증한다고 전날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이 회사는 앞서 인도에 렘데시비르 45만병, 조지아에 1만병을 각각 기증했다.

렘데시비르는 약 50개 국가에서 사용 또는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