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육군, 방한 신남방국가 대표와 군수협력 포럼…정례화도 논의

송고시간2021-10-20 11:16

beta

육군은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이하 ADEX) 계기 방한한 신남방국가 대표들과 군수 분야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황유성 육군 군수참모부장 주관으로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 내 ADEX 회의장에서 열린 '2021 한-신남방국가 전력지원체계 발전 포럼'에는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캄보디아, 베트남, 태국, 호주, 몰디브 등에서 온 군수 분야 주요직위자 및 국방무관 20여 명이 초청됐다.

이날 포럼에서는 참가국 간 군수 분야 협력방안 모색, 비전통 위협 대응 공조체계 강화, 참가국 상호교류, 전력지원체계 발전포럼 정례화 협의 등을 골자로 하는 '전력지원체계 발전포럼 공동선언문'도 채택됐다고 육군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신남방국가 전력지원체계 발전 포럼' 개최

한-신남방 전력지원체계 발전포럼 참석한 육군본부 군수참모부장 황유성 소장
한-신남방 전력지원체계 발전포럼 참석한 육군본부 군수참모부장 황유성 소장

(서울=연합뉴스) 20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 내 ADEX 회의장에서 열린 '2021 한-신남방국가 전력지원체계 발전 포럼'에 육군본부 군수참모부장 황유성 소장이 참석해 있다. 2021.10.20
[육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육군은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이하 ADEX) 계기 방한한 신남방국가 대표들과 군수 분야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황유성 육군 군수참모부장 주관으로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 내 ADEX 회의장에서 열린 '2021 한-신남방국가 전력지원체계 발전 포럼'에는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캄보디아, 베트남, 태국, 호주, 몰디브 등에서 온 군수 분야 주요직위자 및 국방무관 20여 명이 초청됐다.

이 자리에서 육군의 3대 전투체계 중 하나인 워리어플랫폼 등이 소개됐으며, 국가 간 군수품 해외양도 절차와 사례, 각국의 해외양도 관심 분야에 관한 자율토의가 진행됐다.

한-신남방국가 전력지원체계 발전 포럼 개최
한-신남방국가 전력지원체계 발전 포럼 개최

(서울=연합뉴스) 20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 내 ADEX 회의장에서 '2021 한-신남방국가 전력지원체계 발전 포럼'이 열리고 있다. 2021.10.20
[육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날 포럼에서는 참가국 간 군수 분야 협력방안 모색, 비전통 위협 대응 공조체계 강화, 참가국 상호교류, 전력지원체계 발전포럼 정례화 협의 등을 골자로 하는 '전력지원체계 발전포럼 공동선언문'도 채택됐다고 육군은 전했다.

포럼에 참석한 각국의 주요 인사들은 21일 육군종합정비창과 국내 방위산업체를 방문하고, 22일에는 한-필리핀, 한-캄보디아 육군 군수 분야 장성급 양자회담 등 일정을 소화하고 귀국할 예정이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