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력범죄 10명 중 4명 이상이 재범…절도-강도-폭력 순"

송고시간2021-10-23 06:00

beta

강력범죄로 검거된 사람 10명 중 4명은 재범인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기준 강력범죄 검거 인원 대비 재범률은 2018년 46.2%에서 2019년 46.3%, 2020년 46.9%로 집계됐다.

동종 재범률이 가장 높은 범죄는 절도로 파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완수 "매년 소폭 증가…사회안전망 전반에 문제"

"강력범죄 10명 중 4명 이상이 재범…절도-강도-폭력 순" (CG)
"강력범죄 10명 중 4명 이상이 재범…절도-강도-폭력 순" (CG)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강력범죄로 검거된 사람 10명 중 4명은 재범인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기준 강력범죄 검거 인원 대비 재범률은 2018년 46.2%에서 2019년 46.3%, 2020년 46.9%로 집계됐다. 숫자로는 21만1천951명, 21만3천328명, 20만38명 순이었다.

이 중 같은 범죄를 반복한 동종 재범률은 같은 기간 14.4%, 14.3%, 14.4%였고, 다른 범죄를 저지른 이종 재범률은 31.8%, 32.0%, 32.5%였다.

동종 재범률이 가장 높은 범죄는 절도로 파악됐다. 지난해 기준 절도 재범으로 검거된 사람은 2만3만219명으로 재범률은 22.8%에 달했다. 강도 재범률이 19.7%로 뒤를 이었고 폭력(11.7%), 살인(4.9%) 순이었다.

지난해 기준 지역별로 동종 재범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제주로 53.6%였고 강원(52.9%), 울산(50.5%), 전남(50%)도 50%를 넘겼다. 가장 낮은 곳도 42.6%(경기 북부)였다.

지난해 재범자 수는 경기 남부에서 3만8천476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3만4천332명, 부산이 1만5천93명으로 뒤를 이었다.

박 의원은 "강력범죄 재범률이 소폭이나마 계속 증가하는 것은 경찰의 범죄 예방 대책은 물론 사회안전망 전반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경찰과 법무부 등 유관기관이 긴밀하게 협력해 재범 등 범죄 예방에 만전을 기대달라"고 말했다.

질의하는 박완수
질의하는 박완수

(수원=연합뉴스) 국민의힘 박완수 의원이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2021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1.10.18 [경기사진공동취재단] stop@yna.co.kr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