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학개미' 331만 계좌…올해 결제액 2천900억달러 '사상최대'

송고시간2021-10-20 09:56

beta

국내 개인 투자자의 해외주식 계좌 수가 331만개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해외주식 결제금액은 사상 최대인 2천889억달러를 돌파했다.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개인투자자의 해외주식 계좌 수는 331만981개로 작년 대비 74%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전체 결제액보다 45% 늘어

최근 5년간 해외주식 거래 현황
최근 5년간 해외주식 거래 현황

[진선미 의원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국내 개인 투자자의 해외주식 계좌 수가 331만개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해외주식 결제금액은 사상 최대인 2천889억달러를 돌파했다.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개인투자자의 해외주식 계좌 수는 331만981개로 작년 대비 74% 증가했다.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한 해외주식 계좌 수는 2019년 30만3천712개에서 작년 189만6천121개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 해외주식 결제액(매도액+매수액)은 9월 말 기준 2천889억9천600만달러로 작년 전체 결제액보다 45% 늘어났다.

해외주식 결제액은 2018년 325억7천만달러, 2019년 409억9천만달러에서 작년 1천983만2천만달러로 증가했다.

특히 미국 주식시장 결제금액이 ▲ 2019년 308억7천만달러 ▲ 2020년 1천781억5천만달러 ▲ 2021년(9월말 기준) 2천673억9천만달러로 크게 늘었다.

진선미 의원은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등으로 미국 증시 변동 가능성과 경기 둔화 및 인플레이션이 동시에 진행되는 '슬로우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있다"면서 "미국 증시 투자자들은 신중한 투자와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al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