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중공업, 디지털 트윈 기술 인증…"자율운항선박 핵심기술"

송고시간2021-10-20 09:38

beta

삼성중공업[010140]은 직접 개발한 고장 진단 시스템 'SVESSEL CBM'(에스베셀 씨비엠)과 액화천연가스(LNG) 연료 공급 시스템 'S-Fugas'(에스-퓨가스)가 영국 로이드 선급으로부터 디지털 트윈 기술 인증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사물과 환경을 가상 공간에 동일하게 구현하는 기술로, 사람이 탑승하지 않는 자율운항 선박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김현조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장은 "이번 기술 인증을 토대로 선박의 주요 장비에 대한 모니터링과 상태 진단, 수명 예측이 가능한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성중공업 LNG추진 컨테이너선
삼성중공업 LNG추진 컨테이너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삼성중공업[010140]은 직접 개발한 고장 진단 시스템 'SVESSEL CBM'(에스베셀 씨비엠)과 액화천연가스(LNG) 연료 공급 시스템 'S-Fugas'(에스-퓨가스)가 영국 로이드 선급으로부터 디지털 트윈 기술 인증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사물과 환경을 가상 공간에 동일하게 구현하는 기술로, 사람이 탑승하지 않는 자율운항 선박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SVESSEL CBM은 실제 선박에서 작동하는 주요 장비의 진동과 전류 신호를 가상 공간에서 원격 모니터링해 상태를 진단하고, 사전에 정비 계획을 수립해 장비 운용 효율을 높이는 스마트십 애플리케이션이다.

S-Fugas는 LNG 연료의 상태와 공급 조건을 가상공간에서 다양하게 시뮬레이션해 선박에 최적화된 모델을 찾는 시스템이다.

삼성중공업은 현재 거제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11만t급 LNG 이중연료 추진 원유운반선에도 S-Fugas를 적용해 선박 시운전 소요 시간을 단축하고 비용을 절감한다는 계획이다.

김현조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장은 "이번 기술 인증을 토대로 선박의 주요 장비에 대한 모니터링과 상태 진단, 수명 예측이 가능한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