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글로벌청소년센터, 이주 배경 청소년에 장학금 지급

송고시간2021-10-21 11:25

beta

아르헨티나 출신의 한국 학생인 최까렌 양은 지난 16일 글로벌청소년센터(센터장 이진간)에서 장학금을 받고 이런 말로 소감을 밝혔다.

21일 글로벌청소년센터에 따르면 센터는 최 양과 중국 출신의 신혜영 학생에게 50만 원씩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 센터장은 "두 학생이 검정고시로 학력을 취득하고 재외국민이라는 쉽지 않은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고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이런 이주 배경 청소년 지원의 사각지대를 줄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글로벌청소년센터, 이주 배경 청소년에 장학금 지급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감사합니다'라는 말로만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더 멋진 학생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아르헨티나 출신의 한국 학생인 최까렌 양은 지난 16일 글로벌청소년센터(센터장 이진간)에서 장학금을 받고 이런 말로 소감을 밝혔다.

신혜영 양(검은색 마스크)과 그 오른쪽 최까렌 양
신혜영 양(검은색 마스크)과 그 오른쪽 최까렌 양

글로벌청소년센터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21일 글로벌청소년센터에 따르면 센터는 최 양과 중국 출신의 신혜영 학생에게 50만 원씩 장학금을 전달했다.

신 양은 센터를 통해 한국어능력시험(TOPIK) 대비와 대학입시 상담을 받아 동국대 수시전형에 합격해 지난달 입학했다. 최 양 역시 대입 상담을 받아 재외 국민전형으로 광운대에 합격해 내년 3월 입학한다.

센터 측이 대입 상담을 해주고 대학별 입시전형, 자기소개서 작성, 원서접수 등 입학 전반을 부모처럼 챙겨 살펴줬고, 덕분에 이들 모두 합격한 셈이다.

이 센터장은 "두 학생이 검정고시로 학력을 취득하고 재외국민이라는 쉽지 않은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고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이런 이주 배경 청소년 지원의 사각지대를 줄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청소년센터는 지난 3월 문을 열고 9∼24살의 이주 배경 청소년에게 한국어 교육, 학교 편입학 지원 안내, 정착 지원과 개별 사례관리 사업을 벌이고 있다.

tsy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