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내일 '국감 2라운드'…대장동 의혹 '창과 방패' 대결

송고시간2021-10-19 22:42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0일 다시 국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2라운드 방어전'에 나선다.

이날 국감에서도 야당인 국민의힘과 이 후보와 이 후보를 엄호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간의 날 선 '창과 방패'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8일 행안위 국감에서 국민의힘에서 의혹을 밝힐 '결정적 한 방'이 없었고, 여당 내에서는 이 후보의 '완승'이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국민의힘이 '설욕전'을 펼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토위 국감…與 '1차전 李완승' 자평속 野 '설욕전' 주목

18일 행안위 국감에 출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18일 행안위 국감에 출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0일 다시 국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2라운드 방어전'에 나선다.

이 후보는 경기지사 자격으로 경기도에 대한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의 국감에 이어 국토위의 국감에 두 번째로 참석한다.

이날 국감에서도 야당인 국민의힘과 이 후보와 이 후보를 엄호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간의 날 선 '창과 방패'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8일 행안위 국감에서 국민의힘에서 의혹을 밝힐 '결정적 한 방'이 없었고, 여당 내에서는 이 후보의 '완승'이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국민의힘이 '설욕전'을 펼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후보는 자신의 민간 개발이익 환수 노력을 강조하는 한편 자신이 의혹의 '몸통'이라는 야당의 공격에 거듭 정면 돌파를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후보는 1차전에서 개발이익을 100% 환수하지 못한 것은 자신의 부족함 때문이며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등에 대해서는 "직원 일부가 부패에 관여한 점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도 자신의 연루 의혹에 대해서는 분명히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는 고사성어와 함께 "이제 쥐를 잡을 때"라고 적어 적극적인 반격을 시사했다.

국민의힘은 국토위 국감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 추진 당시 초과이익 환수 조항이 들어가지 않은 것과 관련해 이 후보의 배임 가능성을 쟁점으로 적극 부각할 태세다.

민주당은 행안위 국감에서 '조폭 돈뭉치' 사진으로 진위 논란에 휩싸인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을 고리로 "허위사실"이라며 총공세의 지렛대로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던 박철민 씨가 제보했다는 현금다발 사진을 공개했으나, 해당 사진이 박씨의 렌트카와 사채업 홍보용 사진으로 드러나면서 역공을 당했다.

y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