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선교단 납치' 아이티 갱단, 17명 몸값 200억원 요구(종합)

송고시간2021-10-20 02:16

FBI·아이티 경찰, 납치범들과 교섭 중…피랍자 중 8개월 아기도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거리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거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서울=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김진방 기자 = 미국과 캐나다 선교단 17명을 납치한 아이티 갱단이 1인당 100만 달러씩 총 1천700만 달러(약 200억원)의 몸값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현지시간) 리스트 키텔 아이티 법무장관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며, 미 연방수사국(FBI)과 아이티 경찰이 납치범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전했다.

키텔 장관은 협상에 여러 주가 걸릴 수도 있다며 "일단 몸값을 주지 않고 인질이 풀려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교단이 납치된 것은 지난 16일 낮이었다.

미국 오하이오주에 본부를 둔 기독교 자선단체 소속 미국인 16명과 캐나다인 1명은 당시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 크루아데부케의 보육원을 방문하고 나오던 길에 중무장한 괴한들에 끌려갔다.

WSJ에 따르면 피랍자 중엔 8개월 아기와 3살, 6살, 14살, 15살 미성년자들도 포함됐다.

아이티 피랍 선교단이 소속된 미 오하이오의 종교단체
아이티 피랍 선교단이 소속된 미 오하이오의 종교단체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납치의 배후는 범죄조직 '400 마우조'로 알려졌다.

크루아데부케 일대를 장악하고 납치와 살인, 약탈을 일삼아오던 악명높은 갱단인 '400 마우조'는 지난 4월에도 사제 5명과 수녀 2명, 사제의 친척 3명을 납치한 바 있다.

이들은 얼마 후 풀려났는데, 키텔 장관은 사제 2명의 몸값만 지급했다며 이번에도 그 정도 수준의 협상이 최선의 결과일 것이라고 WSJ에 말했다.

카리브해 최빈국 아이티에선 최근 치안이 급격히 악화해 몸값을 노린 납치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7월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암살 사건과 지난 8월 2천2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규모 7.2 강진으로 극심한 혼란이 이어지면서 무정부 상태를 방불케 하는 혼돈은 더 극심해졌다.

AP통신은 유엔의 통계를 인용해 올해 1∼8월 경찰에 신고된 납치 건수가 328건이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전체 234건보다도 많다.

신고를 꺼리는 납치 범죄의 특성상 실제 건수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이티의 비영리기구 인권분석연구센터(CARDH)는 올해 1월 이후 외국인 29명을 포함해 최소 628명이 납치된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고 미 CNN은 전했다.

CARDH에 따르면 '400 마우조'는 통산 1인당 2만 달러가량의 몸값을 요구한다.

17명이 한꺼번에 납치된 이번 사건의 최근 몇 년간 아이티에서 발생한 납치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AP통신은 전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피랍자들 석방을 위해 아이티 경찰과 계속 접촉하고 있다며 "조속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