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쥐 잡을 때"…尹 "뇌물 받은 고양이" 정약용 시로 저격

송고시간2021-10-19 21:36

beta

연일 장외 충돌을 이어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고사성어와 고시를 주고받으며 불을 뿜었다.

국회 국토위 국감을 하루 앞둔 이 후보가 "이제 쥐를 잡을 때"라며 대장동 의혹을 둘러싸고 총공세를 퍼붓는 야권을 향한 역공을 예고하자, 윤 전 총장은 다산 정약용 선생의 시구절을 읊으며 이 후보를 '뇌물 받은 고양이'에 빗대어 저격했다.

윤 전 총장은 '다산 정약용 선생이 이재명 후보에게'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에서 "정약용 선생은 일찍이 '이노행'이라는 시에서 쥐와 쥐에게 뇌물을 받은 고양이에 빗대 도둑과 도둑을 잡아야 할 관리가 결탁한 현실을 통렬하게 풍자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李, '태산명동서일필' 野 대장동 공세 역공…尹 "쏴 죽이리" 시구절 인용

윤석열·이재명
윤석열·이재명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연일 장외 충돌을 이어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고사성어와 고시를 주고받으며 불을 뿜었다.

국회 국토위 국감을 하루 앞둔 이 후보가 "이제 쥐를 잡을 때"라며 대장동 의혹을 둘러싸고 총공세를 퍼붓는 야권을 향한 역공을 예고하자, 윤 전 총장은 다산 정약용 선생의 시구절을 읊으며 이 후보를 '뇌물 받은 고양이'에 빗대어 저격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는 고사성어와 함께 "이제 쥐를 잡을 때"라고 적었다.

이 고사성어는 '태산이 떠나갈 듯 요동쳤으나 뛰어나온 것은 쥐 한 마리뿐'이라는 뜻으로, 예고만 떠들썩하고 실제의 결과는 보잘것 없음을 비유한 표현이다.

국민의힘이 전날 국감에서 '이재명 게이트'를 파헤치겠다고 별렀지만 별다른 의혹을 밝혀내지 못했다는 점을 부각하며 반격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정약용의 '이노행'이라는 시를 인용하며 맞받아쳤다.

윤 전 총장은 '다산 정약용 선생이 이재명 후보에게'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에서 "정약용 선생은 일찍이 '이노행'이라는 시에서 쥐와 쥐에게 뇌물을 받은 고양이에 빗대 도둑과 도둑을 잡아야 할 관리가 결탁한 현실을 통렬하게 풍자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를 '도둑'과 결탁한 '도둑 잡을 관리'에 빗댄 것이다.

그러면서 "작년 말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장관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두고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며 깎아내리더니만, 이재명 후보도 대장동 게이트를 가리켜 똑같은 말을 한다"며 비꼬았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이 후보에게 다산 선생의 시 마지막 구절을 들려드리고 싶다"면서 이노행의 마지막 구절을 옮겨 적었다.

'너는 큰 가마 타고 거만을 부리면서, 다만 쥐 떼들 떠받듦만 좋아하고 있구나. 내 이제 붉은 활에 큰 화살 메워 네놈 직접 쏴 죽이리. 만약 쥐들이 행패 부리면 차라리 사냥개를 부르리라'는 내용이다.

이는 우화 고시에 빗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 이 후보라는 야당의 주장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y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