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장동 수사' 검경 갈등 봉합…"곽상도 아들 사건 즉시 송치"

송고시간2021-10-19 18:50

beta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과 경찰 수사 실무진이 처음으로 직접 만나 원활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과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청사에서 만나 1시간가량 회동했다.

경찰은 지난 12일 검찰이 송치를 요구한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사건을 즉시 송치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복수사 막기 위한 협력 필요성 공감…향후 수시로 협의

검·경 '대장동 의혹' 수사(CG)
검·경 '대장동 의혹' 수사(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과 경찰 수사 실무진이 처음으로 직접 만나 원활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과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청사에서 만나 1시간가량 회동했다.

관계자들은 이날 중복 수사를 방지하기 위한 검·경간 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향후 수시로 협의하기로 했다.

또 경찰은 지난 12일 검찰이 송치를 요구한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사건을 즉시 송치하기로 했다.

검찰에서는 전담수사팀 팀장을 맡은 김태훈(사법연수원 30기) 4차장검사·유경필(연수원 33기) 경제범죄형사부장 등 4명이, 경찰에서는 송병일 수사부장·고석길 반부패부장 등 4명이 참석했다.

대장동 의혹에 대한 수사는 현재 중앙지검과 경기남부청 두 곳에서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대장동 의혹의 '키맨'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 등의 뇌물·배임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도 대장동 개발에 관여한 성남도개공 전·현직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사업 과정에서의 문제점을 조사해왔다.

검찰과 경찰은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 압수수색 등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대장동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며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하라"는 메시지를 냈다. 김오수 검찰총장도 같은날 경찰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담당 수사기관 간 '핫라인'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juju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5iQ9bmCbm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