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尹 '전두환 발언' 맹비난 "참담한 역사관, 명백한 망발"

송고시간2021-10-19 17:38

beta

더불어민주당은 19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미화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참담한 수준의 망발이라며 맹폭을 퍼부었다.

이소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제 전두환 전 대통령까지 찬양하는 윤 전 총장, 수준 낮은 역사 인식과 반복되는 참담한 발언에 국민들은 지쳐간다"고 말했다.

그는 "백번 양보하더라도 전두환의 정치를 찬양하여 호남까지 운운한 것은 용납될 수 없다"며 "명백한 망발이다. 당장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미화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참담한 수준의 망발이라며 맹폭을 퍼부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을 찾은 자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해 논란을 샀다.

머리 넘기는 윤석열
머리 넘기는 윤석열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머리를 넘기고 있다. 2021.10.19 image@yna.co.kr

이소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제 전두환 전 대통령까지 찬양하는 윤 전 총장, 수준 낮은 역사 인식과 반복되는 참담한 발언에 국민들은 지쳐간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설화의 수준을 넘어 윤 후보의 참담한 정치관과 역사관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라며 "학림사건, 부림사건, 수지 김 간첩 조작사건, 통일민주당 창당 방해사건, 박종철 군 고문치사 사건 등 이름만 들어도 치가 떨리는 무수한 일들이 바로 전두환 정권 때 행해진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백번 양보하더라도 전두환의 정치를 찬양하여 호남까지 운운한 것은 용납될 수 없다"며 "명백한 망발이다. 당장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도 페이스북을 통해 "광주 영령과 호남인 능멸에 대해 지금 즉시 석고대죄하시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전두환 씨는 남긴 해악이 너무도 뚜렷해서 재평가의 여지조차 없다"고 말한 뒤 "윤 전 총장은 영남에서 인기를 끌어보겠다는 의도로 기본적 역사의식도 없는 발언을 마구잡이로 내뱉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0월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원들의 비판도 쏟아졌다.

우원식 의원은 '전두환이 정치 잘했다는 윤석열, 그 입 닫고 정치판을 떠나라'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에서 "군사독재를 흠모해온 윤씨의 본질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맹비난했다.

우상호 의원도 '얄팍한 기회주의자, 윤석열'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표가 된다면 양잿물이라도 마실 기세"라고 비꼬았다.

홍영표 의원 역시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로서의 최소한의 역사의식도 없이 독재자를 부러워하는 윤석열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용기 의원은 "윤 전 총장 논리라면 박정희도 군사 쿠데타만 빼면, 이명박도 BBK 사건을 빼면, 박근혜도 최순실 국정농단과 세월호 사건을 빼면 문제가 없다는 것"이라며 호남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호남을 지역구로 둔 김원이 의원은 SNS에 "억울한 죽음과 평생 남아 있는 트라우마를 알고나 있는지…"라며 "도대체 생각이란 걸 하고 말을 내뱉는 것인지, 망언의 한계가 있는지, 그 최대치가 어딜지 이제 두렵기까지 하다"고 쏘아붙였다.

한편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메시지를 통해 "윤 전 총장은 광주묘역 비석 닦기 전에 본인의 정신부터 세척하기 바란다"며 "노동관, 역사관, 여성관, 환경관, 정치관 모든 부분을 총체적으로 닦아도 모자랄 것 같다"고 비꼬았다.

오현주 대변인 역시 논평을 내고 "이완용도 나라 팔아먹은 것 빼면 잘했다'는 말과 무엇이 다르냐"며 " 어설픈 변명보다는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심상정 후보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심상정 후보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지난 10월 13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km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pJngj6F8p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