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근절 안 되는 대학 단톡방 성희롱…충북대 무더기 무기정학

송고시간2021-10-19 17:06

beta

충북대의 한 학과 학생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대화방(단톡방)에서 성희롱성 대화를 주고받다가 무더기로 정학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강득구(더불어민주당·안양만안) 의원이 전국 11개 국립대에서 제출받은 '최근 3년간 교내 학생 징계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대 학생 15명이 성비위와 관련해 징계를 받았다.

충북대는 이들 학생에 대해 무기정학의 징계를 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대의 한 학과 학생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대화방(단톡방)에서 성희롱성 대화를 주고받다가 무더기로 정학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단톡방
단톡방

[연합뉴스 DB]

19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강득구(더불어민주당·안양만안) 의원이 전국 11개 국립대에서 제출받은 '최근 3년간 교내 학생 징계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대 학생 15명이 성비위와 관련해 징계를 받았다.

징계 학생 중 13명은 같은 학과 학생들이다.

이들은 단톡방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주고받다가 다른 학생의 신고로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대는 이들 학생에 대해 무기정학의 징계를 내렸다.

또 다른 성희롱에 연루된 다른 학과 학생 2명도 무기정학 처분을 받았다.

강 의원은 "대학 내 단톡방 성희롱이 잊을만하면 불거진다"며 "엄격한 징계와 인권교육 강화 등의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